경북교육청, 한국사찰음식전 열어
경북교육청, 한국사찰음식전 열어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9.06.11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뇌삼 튀김, 죽순구이, 표고엿장조림 등 시선 끌어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지난 6일 영주 한국국제조리고등학교 특설무대에서 경북도와 영주시가 후원한‘2019 한국사찰음식전’을 열었다.

이번 행사는 부석사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기념하고 웰빙사찰음식의 세계화를 위해 마련되었다. 이 행사에는 사찰음식의 대가인 백양사 천진암 주지인 정관스님, 해외 최정상 미슐랭 셰프 등 여러 분야의 많은 사람들이 참석했다.

준비된 메뉴는 장뇌삼・수삼 튀김, 마 연근 초절임, 죽순구이, 표고 엿장 조림, 올방개묵과 도토리묵을 곁드린 샐러드, 발우상 등이다.

그리고 정관스님이 영주시의 향토 식자재인 ‘풍기인삼’을 활용한 만찬을 준비해 미슐랭 셰프들을 비롯한 외신 기자들에게 큰 호평을 받았다.

정관스님은 넷플릭스가 제작한 다큐멘터리 ‘셰프의 테이블-시즌3’에 출현해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그리고 2015년 뉴욕타임스에 ‘정관 스님, 철학적 요리사’라는 제목으로 기사가 실렸으며 세계에서 가장 고귀한 음식을 만들고 있다는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정관스님은 “한국사찰음식전을 통해 자연의 에너지를 담아 현대인들의 지친 몸과 마음을 사찰음식을 통해 치유하고 싶다”며 “많은 사람들이 음식을 남기지 않고 먹는 발우공양을 통해 식재료와 음식의 소중함을 깨달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국국제조리고 학생들은 “이번 행사를 통해 건강식에 대해 바르게 이해하고 우리의 전통을 세계화할 수 있는 글로벌 마인드를 높일 수 있었다”며 “미슐랭셰프의 특강을 통해 셰프로서의 자질과 경험을 간접적으로 배운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임종식 교육감은 “경북 특성화고에서 조리를 전공하는 학생들이 담대한 포부와 비전을 갖고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를 품는 조리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