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시대, ‘건강 디자이너’가 주목받고 있다
100세 시대, ‘건강 디자이너’가 주목받고 있다
  • 김나운 기자
  • 승인 2019.06.12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사이버대학, 동서양 이론 겸비한 건강관리 전문가 육성에 나서
건강 디자이너 양성하는 약용건강식품학과, 6월 1일부터 신입생 모집
세계사이버대학이 ‘건강 디자이너’ 육성에 적극 나섰다. 3월 사찰음식 특강에 이어 6월에는 홈바리스타 특강을 진행한다.
세계사이버대학이 ‘건강 디자이너’ 육성에 적극 나섰다. 3월 사찰음식 특강에 이어 6월에는 홈바리스타 특강을 진행한다.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100세 시대에 진입하면서 ‘건강 디자이너’가 유망 직종으로 주목받고 있다. 건강 디자이너의 주요 업무영역은 동양의 ‘섭생’과 서양의 ‘영양’ 이론을 접목해 매일 먹는 음식으로 건강과 장수를 직접 조율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건강 디자이너의 수요도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이런 추세는 대학에서도 감지된다. 세계사이버대학 약용건강식품학과(학과장 조현주)가 대표적으로 전문 인재 육성에 나서고 있다.

특히 동서양 이론을 바탕으로 먹을거리를 통한 건강을 관리하는 전문가를 육성하기 위해 ▲동의보감과 건강관리 ▲체질과 음식 ▲약선식품연구 ▲대체요법 등의 교육과정을 갖추고 있다.

조현주 학과장은 “2015년 통계에서 남자는 79.0세, 여자는 85.2세로 한국인 평균 수명이 80세를 넘어섰다”며 “호모 헌드레드시대는 무조건 오래 사는 것이 아니라 건강한 신체를 유지해 자기 의지대로 삶을 누리려는 욕구가 커진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시대적 상황에 맞는 ‘건강 디자이너’를 사회적으로 육성해야 할 필요성이 크다는 것.

조 학과장은 전문 인재 육성과 저변 확대를 위해 다양한 오프라인 특강도 개최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자연식으로 주목받고 있는 사찰음식 특강을 진행했다.

한국사찰음식문화원에서 진행된 특강에서는 이론교육과 함께 냉이두부김밥, 토마토물김치, 느타리버섯구이 등 사찰음식을 직접 만드는 실습도 이뤄졌다. 특히 사용하는 재료와 사용하지 않는 재료를 구분하며, 인공조미료를 대체하는 천연조미료 사용을 체득했다.

지난 3월 특강에 이어 오는 6월 22일(토)에는 ‘국경 없는 바리스타’ 진충섭 대표가 함께하는 ‘홈바리스타’ 특강이 진행된다.    

조 학과장은 “우리가 먹는 음식이 우리 몸을 건강하게도, 병들게도 만든다”며 자신 건강을 직접 가꿔야하는 점도 강조했다.

2001년 우리나라 최초로 문을 연 세계사이버대학 약용건강식품학과는 약선식품전문가, 아동요리교육전문가, 티테라피스트, 수지요법 등 학과 자격증과 함께 위생사, 식품산업기사 등 국가자격증의 취득을 지원하고 있으며, 선택과목을 활용해 다양한 진로의 진출을 모색할 수 있도록 활로를 열어두고 있다.

한편 세계사이버대학 약용건강식품학과는 지난 6월 1일부터 2019학년도 후기 신입생을 모집하고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세계사이버대학 홈페이지(http://www.world.ac.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