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푸드, 공공기관·군급식 중심으로 확대
로컬푸드, 공공기관·군급식 중심으로 확대
  • 정지미 기자
  • 승인 2019.07.05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지난달 26일 ‘로컬푸드 확산 3개년 계획’ 발표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정부가 ‘로컬푸드’의 체계적인 유통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추진 전략을 마련했다.

2022년까지 공공기관 및 군급식에서 로컬푸드가 차지하는 비중을 70%로 늘릴 것을 목표로 현재 300개에 못 미치는 로컬푸드 판매장도 같은 기간 1000개 이상으로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이 같은 내용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가 지난달 26일 발표한 ‘로컬푸드 확산을 위한 3개년(2020~ 2022년) 추진 계획’을 통해 발표됐다.

우선 공공기관의 급식 분야에 집중한다. 10개 혁신도시의 공공기관 급식에서 로컬푸드의 공급 비중을 확대한다. 올해는 전주·완주 및 원주, 내년 김천 및 진주, 2021년 부산, 제주, 음성, 2022년 대구, 울산 등으로 지역별 순차적인 확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도시별로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 외부 자문위원 등으로 구성된 추진단을 꾸려 대응할 계획이다.

경기·강원 접경지역 15개 시·군, 장성·논산 등에서의 군급식도 로컬푸드 확대 대상이다. 국방부와 농협간 군급식 조달 협정서에 지역 농산물 구매 비율을 반영하고 농식품부와 국방부, 농협이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통해 실적을 주기적으로 점검해 나갈 계획이다.

단체급식에서 지역농산물 공급을 늘리기 위해 공동 물류 시설을 운영하도록 하고, 필요시엔 지방 도매시장을 종합물류시설로 재편해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학교급식과 사회복지시설 등 취약계층 지원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도 로컬푸드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학교급식은 경북(광역형), 안동(기초형) 등 시범지역부터 우선적으로 로컬푸드 공급모델을 구축하고 매뉴얼화해 다른 지자체로 확대·전파한다. 노인 도시락 배달, 결식아동 지원 등 먹을거리 복지사업에서도 지역 농산물 사용을 늘릴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고, 표준 식단을 마련할 방침이다.

농업과 협력해 전국 하나로마트를 로컬푸드 판매거점으로 삼고, 지난해 기준 229개 수준이었던 로컬푸드 판매장을 2022년까지 1210개로 확충한다. 직매장엔 레스토랑, 로컬요리교실, 공유부엌, 먹을거리 교육·문화시설 등의 기능을 추가해 로컬푸드 식문화를 공유하고 확산하는 거점으로 만든다.

농식품부는 2022년까지 로컬푸드에 대한 대국민 인지도를 현재 49.4% 수준에서 70%로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로컬푸드의 유통 비중 역시 4.2% 수준(2018년 기준)에서 15%로 올릴 계획이다. 또한 로컬푸드 소비체계 구축에 참여하는 지자체는 현재 13개에서 100개까지 늘리겠다는 방침도 세웠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산업화된 현대 농식품 유통체계가 가진 한계를 보완하고 중소농 소득 안정, 먹을거리 신뢰도 제고 등을 위해 로컬푸드 소비체계를 확산하는 것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지역 단위 로컬푸드 유통·소비체계는 농식품 분야에서 새로운 영역과 가치를 창출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등 확장 가능성이 클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현재 45여 개 지자체에서 로컬푸드 소비체계 구축을 준비하고 있는 등 지역에서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라며 “시민사회 및 지자체와 함께 고민하고 논의한 결과물인만큼 향후 로컬푸드 소비체계가 전국으로 확산되기 위한 발판이 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