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전통식문화계승사업 ‘순항’
충북교육청, 전통식문화계승사업 ‘순항’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9.08.06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7개교 참여해 떡, 고추장, 떡볶이 등 조리체험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충북도교육청(교육감 김병우, 이하 충북교육청)이 전통 식문화에 대한 지식과 우수성을 학생들에게 인식시키고 계승·발전시키기 위한 ‘전통식문화계승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시작 첫해인 2008년 76개교로 출발해 올해는 137교가 참여해 약 2배 가량 확대됐다. 

이 사업은 영양교사가 배치된 학교에서 교과·창의적 체험활동 시간 등을 활용해 전통떡, 전통음료, 전통과자, 배추김치, 고추장, 궁중떡볶이 등 학생들이 다양한 전통음식을 직접 만들고 먹어보는 ‘전통음식 조리체험학습’이다.

충북교육청은 이 사업을 올해 신청한 학교에 실습기구 구입비, 식재료비·교재비, 실습보조 인건비 등 약 2억 2천만원을 지원했다.

충북교육청 담당자는 “재미있는 체험중심의 교육활동을 통해 전통식문화의 맥을 잇는 것은 물론, 당·나트륨·지방 함량이 높은 패스트푸드를 선호하는 학생들의 비만예방에도 효과가 있는 전통식문화계승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