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아동급식카드, 전반에 걸쳐 손본다
서울시 아동급식카드, 전반에 걸쳐 손본다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9.08.23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결식아동 ‘낙인’ 찍던 꿈나무카드 디자인 변경
올해 말까지 빅테이터 시스템도 구축… 아동 정책에 반영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9월 1일부터 서울시내 결식아동이 ‘꿈나무카드’(아동급식카드)를 사용할 때 신원 노출로 부끄러워할 필요가 없게 된다.

서울시(시장 박원순)가 2009년부터 운영해 온 꿈나무카드는 그동안 좋은 취지에도 불구하고 꿈나무 글자가 크게 인쇄된 디자인과 전용단말기 사용으로 결식아동의 신원이 노출됨으로써 아이들이 부끄러워하는 등의 문제가 제기돼 왔다. 또 다자간 협약으로 인해 높은 수수료와 복잡한 가맹점 신청절차로 가맹점 확대에도 한계가 있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지난 5월 아동급식카드 수행업체를 신한카드로 선정, 오는 9월부터 1일부터 이용아동이 편리하게 급식카드를 사용하고 가맹점들이 아동급식 사업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구체적으로 단말기를 일원화하고, 결식아동이라는 낙인감을 최소화하기 위해 꿈나무카드를 신한카드 대표 디자인인 ‘Deep 시리즈’ 카드로 변경했다. 또 QR코드를 통해 상시 잔액확인이 가능토록 하고, 부정사용에 대한 경고 문구도 기재했다.

꿈나무카드가 체크카드 형태로 발급됨에 따라 가맹점의 카드수수료도 절감돼 가맹점 확대도 기대하고 있다.

이외에도 꿈나무카드 이용자들에게는 제휴서비스를 통해 FC서울이나 야구관람, 놀이공원 입장지원 등 다양한 혜택도 준비하고 있다. 아동들이 다양한 음식과 보다 많은 선택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김밥, 닭갈비 등 다양한 프랜차이즈 본사들과 제휴도 협의 중이다.

나아가 올해 말까지 빅데이터 시스템을 구축해 카드 사용에 대한 이용자·지역별·상세업종 통계 등을 분석해 향후 서울시 아동정책에 반영하고, 사용유형을 분석해 영양불균형 우려 아동 및 이상 사용 패턴 아동도 지원할 예정이다.

서울시 문미란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이번 개선은 아동에게 건강한 식사를 지원하는 꿈나무카드를 아동과 가맹점 입장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을 뒀다”며 “앞으로도 아동급식사업 정책개선과 아동들에게 질 좋은 급식을 지원하도록 촘촘한 행정을 펼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