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추석 성수품 물량 20% 늘린다”
인천시, “추석 성수품 물량 20% 늘린다”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9.08.28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축산물 수급 안정과 함께 원산지표시 단속도 강화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 이하 인천시)는 28일 한가위를 맞아 농축산물 추석 성수품의 원활한 공급과 가격안정을 위해 ‘농축산물 수급안정 대책’과 ‘농산물 원산지표시 지도·단속’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8월 29일부터 9월 12일까지 15일간을 “추석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농산물도매시장 13곳에 ‘농산물 수급안정 대책 상황실’을 운영한다. 또 도매시장에서 거래되는 사과, 배, 포도, 복숭아, 밤, 배추, 무, 양파, 소고기, 돼지고기 등 10개 농축산물 성수품의 거래물량을 20%이상 늘려 1만 2,995톤(농산물 1만 2,497톤, 축산물 498톤)을 확대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 기간 중에는 농축산물도매시장 휴업일과 영업시간도 조정해 휴업일인 9월 8일(일요일)에도 정상 운영하며, 개장시간도 새벽 2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3시간 연장 운영한다. 축산물도매시장도 이에 맞춰 휴업일인 8월 31일(토), 9월 7일(토) 정상 개장한다.

인천시는 추석기간 중 농축산물 원산지허위 표시 등 불법 농산물 유통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군·구와 함께 11개반 49명의 단속반을 편성해 8월 28일부터 9월 11일까지 집중 단속도 실시한다.

농산물 원산지표시 위반으로 적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의거 시정명령, 과태료 부과, 거래행위 금지 등 행정처분과 함께 원산지 거짓표시 행위 등 주요 위반사실에 대해서는 형사고발 조치를 병행해 엄중 처벌한다는 방침이다.

한태호 농축산유통과장은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먹거리 공급으로 시민들이 풍요로운 한가위를 보낼 수 있도록 단속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소비자의 공정한 선택권과 알권리 제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