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푸드 많이 먹는 아이, 우울증 위험 높다
패스트푸드 많이 먹는 아이, 우울증 위험 높다
  • 김나운 기자
  • 승인 2019.09.06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연구팀, 청소년 대상 설문조사 결과 결과 발표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패스트푸드를 많이 먹는 아이는 그렇지 않은 아이보다 우울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앨라배마대 연구팀은 84명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참가자들은 자신이 우울감을 느끼는 정도를 보고했으며, 연구팀은 야간에 이들의 소변을 채취해 나트륨과 칼륨 배설량을 조사했다.

그 결과 나트륨 함량이 높고, 칼륨 함량이 낮은 음식을 섭취한 청소년은 그렇지 않은 청소년보다 우울증 증상이 더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연구진은 나트륨 함량이 높고, 칼륨 함량이 낮은 대표적인 음식으로 패스트푸드를 지목했다.

실제로 우리가 먹는 음식은 정신 건강에도 영향을 줘 철분이 부족할 경우에도 우울감이 심해질 수 있다. 철분 부족으로 혈류량이 부족하면 뇌로 가는 산소가 부족해지면서 뇌 기능이 저하돼 우울감을 느끼게 되는 것. 이 같은 우울감을 완화하는데 도움이 되는 영양소도 있다. 단백질은 행복호르몬인 세로토닌 농도를 높여주는 트립토판이라는 물질을 만들어낸다.

실비 브러그 박사는 높은 우울감을 보인 청소년들은 평소 패스트푸드와 간식을 많이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청소년들은 나트륨이 낮고 칼륨은 높은 과일, 야채, 요구르트 등을 일상적으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야식을 자제하고 단백질 섭취를 늘리는 것이 도움이 된다. 다만 고기로만 단백질을 섭취할 경우 지방이 많아 비만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고기와 더불어 콩이나 두부 같은 식물성 단백질도 골고루 섭취하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