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 음식, 차세대 웰빙 음식 트렌드”
“섬 음식, 차세대 웰빙 음식 트렌드”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9.09.06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신안군, 서울서 '제1회 세계 섬 음식 포럼' 개최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국내의 섬 음식에 대해 논의하고 발전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최초로 열렸다.

(사)신안군관광협의회와 서삼석 국회의원, (사)섬연구소가 공동 주최·주관한 ‘제1회 세계 섬음식 포럼’이 6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섬음식 문화를 중심으로 한 섬 문화의 미래가치를 조명하고 섬음식 문화자원의 산업화와 고부가가치화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포럼의 주제는 ‘섬음식 세계화’였다. 먼저 경기대학교 이종훈 교수가 ‘젓갈의 세계화를 위한 종균화 전략’을 발제했고 (사)섬연구소 강제윤 소장이 ‘해산물 요리의 바이블 신안 섬 토속음식’에 대해 이어 발제했다.

문화도시공작소 인유 백형주 대표는 ‘신안군 음식문화 고부가가치화와 교류네트워크 전략’을 주제로 발제했다.

토론자로 정윤화(한국식품영양과학회장), 이상희(통영음식연구가), 김기영(한국조리학회 고문) 등 섬음식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포럼과 함께 서울시청 다목적홀 로비에는 대한민국 김치맛을 책임지는 새우젓, 바다가 품은 영양젓(뻘낙지젓, 전복젓, 가리비젓), 서남해 바다목장의 산물인 황석어젓, 밴댕이젓, 음식 맛을 더욱 감칠맛 나게 하는 액젓 등을 전시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신안의 섬들을 기존의 식재료 공급지에서 식문화 체험지로 바꾸어 푸드투어리즘의 거점인 ‘맛의 명승지’를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식문화와 문화예술이 공존하는, 젊은이들이 약동하는 ‘맛의 예술섬’을 만들겠다”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1004섬 신안의 섬음식을 세계인이 함께 즐기는 웰빙 푸드로 자리매김해 유네스코 섬음식 창의도시 네트워크에 가입하기 위한 발판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섬 음식 포럼과 함께 준비된 젓갈 시식장.
섬 음식 포럼과 함께 준비된 젓갈 시식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