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수산물 안전관리, 더 꼼꼼해진다
축·수산물 안전관리, 더 꼼꼼해진다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9.09.11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잔류동물용의약품 우선순위 결정 프로그램 개발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이의경 처장, 이하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 ‘잔류동물용의약품 우선순위 결정 프로그램’을 개발해 내년부터 축·수산물 안전관리 업무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프로그램은 축·수산물 중 동물용의약품의 독성, 국내외 부적합 이력, 생산량 및 판매량 등을 고려해 위해도를 산출하고, 이를 근거로 우선적으로 관리해야할 물질이나 품목을 결정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특히 축·수산물 안전성 조사와 수입 축·수산물 검사를 위한 잔류동물용의약품 우선순위 선정 등 국내 생산 및 유통 식품 안전관리에 활용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국내 유통되는 축·수산물 안전관리를 더욱 과학적이고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과학적이고 효율적인 식품 안전관리를 위해 시험법 및 안전관리 프로그램 등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안전한 식품이 국민에게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