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경지에 풋거름 작물 ‘일석이조’
휴경지에 풋거름 작물 ‘일석이조’
  • 정지미 기자
  • 승인 2019.09.16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어리베치 키워 지력 향상·경제적 수익도 기대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 이하 농진청)은 농촌 고령화로 증가하고 있는 휴경지를 친환경적으로 관리하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우리나라의 경우 1985년 0.9%에 불과했던 휴경지가 2016년 들어 3.2%(2016)로 크게 늘어 공익·생태적 기능이 떨어지고, 관리가 소홀해 농지 기반 붕괴와 경관 악화, 병해충 발생 등 종합 관리가 필요한 실정이다. 실제 논이나 밭의 경작 기간이 길어지면 식생량도 늘게 된다.

휴경 1∼2년에는 피, 여귀, 망초, 바랭이 등 일년생 잡초, 휴경 3∼4년에는 쑥, 부들, 왕달맞이꽃 등 다년생 잡초, 휴경 5년에는 억새, 버드나무, 아시아나무 등 목본류가 우점을 하게 된다.

하지만 이번 농진청이 개발한 풋거름 작물로 휴경지를 관리하면 지력 향상, 농지 재활용, 경관 조성과 꿀밭(밀원) 활용 등 경제적 효과도 기대된다. 또한 휴경지에 3년간 헤어리베치를 키우면 토양 유기물 함량은 0.2%, 토양 공극량은 0.4% 늘어 토양이화학성과 지력도 좋아진다.

튺히 풋거름 작물 헤어리베치를 9월에 파종하면 이듬해 재생, 잡초가 나기 전에 우점하게 돼 잡초 발생을 억제하며, 5월 초순부터 6월 중순까지 꽃이 펴 볼거리나 밀원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농진청 국립식량과학원 노태환 재배환경과장은 “풋거름 작물을 활용한 친환경적 휴경지 관리로 지력 증진과 농지 재활용은 물론, 농가 소득을 높이는 효과도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