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할수록 비만 확률 높다
가난할수록 비만 확률 높다
  • 정지미 기자
  • 승인 2019.09.17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재근 의원, 비만 양극화 심화… 성인 3명중 1명 비만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도봉갑)이 가난할수록 비만 확률이 높은 반면 진료율은 낮아 비만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인 의원은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7년 기준 만 19세 이상의 비만 유병률은 34.8%로 국내 성인 3명당 1명 이상은 비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50대와 60대가 각각 38.0%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이어 40대(35.3%), 70세 이상(34.7%), 30대(33.4%), 20대(29.4%) 순으로 집계됐다.

소득수준에 따른 비만 유병률을 살펴보면, 소득이 높은 5분위 그룹은 31.2%의 유병률을 보인 반면 소득이 가장 낮은 1분위 그룹은 38.6%에 달해 ‘가난할수록 비만’인 경우가 높았다.

비만과 관련 성별 격차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 유병률의 경우 남자는 41.1%, 여자는 28.4%로 12.7%p 차이를 보였고, ‘주관적 비만 인지율(전체 83.7%)’의 경우 남자는 82.0%, 여자는 86.2%로 나타났다.

‘체중감소 시도율(전체 58.4%)’은 남자의 경우 55.6%, 여자는 62.6%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남자의 경우 20대 52.9%, 30대 53.7%, 40대 57.0%, 50대 59.5%, 60대 60.1%, 70세 이상 42.7%로 연령이 증가할수록 높아지는 추세를 보인 반면 여자의 경우 20대 74.9%, 30대 78.0%, 40대 67.0%, 50대 66.0%, 60대 64.8%, 70세 이상 36.7%로 나타나 40대부터는 ‘체중감소 시도율’이 현저하게 줄어드는 것으로 집계됐다.

인 의원은 “만병의 근원, 비만으로 인해 국민의 건강과 국가의 재정이 위협받고 있다”며 “특히 유병률은 높지만 진료율은 낮은 저소득층의 비만 문제는 ‘국민 건강 양극화’를 초래하는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