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대광·신일염전, 최우수품질 천일염 입증
태평·대광·신일염전, 최우수품질 천일염 입증
  • 정지미 기자
  • 승인 2019.09.20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품원, 국산천일염 소비촉진을 위한 ‘천일염품평회’ 열어
좌측부터 수품원 김남운 품질관리과장, 도초농협 김지훈 계장(조향윤, 최신일 대리수상), 태평염전 정구술 부장(권경수 대리수상)
시상식에서 (왼쪽부터)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석영민 주무관, 박덕만 목포지원장, 도초농협 김지훈 계장(조향윤, 최신일 대리수상),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김남웅 품질관리과장, 태평염전 정구술 부장(권경수 대리수상)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전남 신안군의 태평염전(생산자 권경수), 대광염전(생산자 조향윤), 신일염전(생산자 최신일)이 국내에서 가장 우수한 품질의 천일염으로 인정받았다.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원장 우동식, 이하 수품원)은 2019년 천일염품평회를 열고 올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우수품질 천일염 3점을 선발했다.

천일염품평회는 우리나라 염전에서 생산되는 천일염의 품질 향상 및 안전성을 강화하고 판로 확대와 소비 촉진을 위해 해양수산부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주최로 지난해 처음 열렸다.

이번 품평회에서는 올해 생산된 천일염 중 지난 8월부터 진행된 예심을 통과한 총 10점의 국산천일염이 심사에 올랐다. 지난 19일 진행된 본 심사 결과 태평염전, 대광염전, 신일염전에서 출품된 천일염 총 3점이 ‘2019년도 우수품질 천일염’으로 선발됐다.

올해 품평회 심사는 작년과 달리 출품된 천일염에 대한 품질검사뿐만 아니라 천일염이 생산되는 해당 염전의 위생환경에 대한 평가를 도입해 안전하고 위생적인 천일염 생산 환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품평회 시상식은 품평회가 진행된 수품원 목포지원에서 열렸다. 우수품질 천일염 생산자에게는 수품원장의 상장과 부상(100만원 상당)이 수여되었다.

또한 이번 품평회에서는 우수품질 천일염 선정과 함께 ▲천일염으로 만든 다양한 제품 소개 ▲천일염 판매부스 마련 ▲미니염전 체험 등을 마련해 품평회 방문자들에게 국산천일염의 우수성을 널리 알렸다. 특히 ‘미니염전 체험’은 품평회 방문객들이 직접 천일염 생산자가 되어보는 소중한 체험을 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우동식 원장은 “천일염품평회를 통해 전국의 우수한 천일염이 소비자들에게 널리 알려져 산지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천일염 생산자들의 소득증대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정부도 국민들이 안심하고 드실 수 있는 우수한 품질의 천일염 생산 확대를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