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급식지원센터 설립, 다양화 정책 필요”
“학교급식지원센터 설립, 다양화 정책 필요”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9.09.20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학교급식 발전·활성화 방안 토론회 열어
지역별 여건·특색 반영해 설립 형태 다양해져야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광역단위 학교급식지원센터 설립 시 지역적 여건과 학생 수, 농업 특성, 군납 규모 등 다양한 조건과 변수가 많은만큼 이에 맞는 다양한 설립 모델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강원도(도지사 최문순)와 강원도교육청(교육감 민병희)이 공동개최한 ‘강원도 학교급식 발전 대토론회’가 지난 17일 춘천스카이컨벤션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민병희 교육감, 이석우 도학부모연합회장 등을 비롯해 학부모, 생산농가, 시민단체, 학교급식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토론회는 농림축산식품부 신우식 식생활소비급식진흥과장의 ‘정부 학교급식 및 공공급식 추진방향’에 대한 특강에 이어 김길선 양구 죽리초교 영양교사가 `학교급식 질 향상을 위한 도내산 식재료 활용방안’ 등의 사례발표에 나섰다. 그리고 강원친환경연합사업단 박수영 사무국장과 원주학교급식지원센터 이재식 소장의 사례발표가 이어졌다.

이날 가장 주목받은 발표는 역시 주제 발표였던 정연태 지역농업네트워크협동조합 이사장의 ‘강원도 학교급식 활성화 방안’ 발표였다.

정 이사장은 “강원도 시·군별로 학생 수 규모에 따라 학교급식 농축산물 수요액이 다르고, 지역 농산물 공급여건이 달라 시·군별 학교급식지원센터 설립방향을 다양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학교급식 농축산물 수요액이 20~30억 원에 이르는 속초와 동해의 경우 중간 규모의 공공급식이 가능하나 농업생산 기반이 미흡해 지역 내 미생산 품목 등을 인접 시·군에서 조달해야 한다”며 “군납이 학교급식 규모보다 큰 철원, 화천, 양구, 인제, 고성 등 지역은 군납 중심의 공공급식 생산·공급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강원도는 하반기에 학교급식의 지역산 농산물 확대 사용과 도 단위 식재료 공급을 조율하기 위한 ‘광역학교급식지원센터 설립’을 위해 4월부터 교육청과 함께 학교급식 지원 전담 조직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조직개편에 전담팀이 확정되면 본격적으로 도 단위 식재료 전산시스템구축, 친환경농산물 계획생산, 급식센터 확대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