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실 미세먼지 잡는 ‘그린스쿨 사업’ 늘린다
교실 미세먼지 잡는 ‘그린스쿨 사업’ 늘린다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9.10.08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초미세먼지 30% 저감 목표… 내년 20개교로 확대
그린수쿨 사업의 일환으로 조성된 수직정원을 학생들이 관리하고 있다.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 이하 농진청)이 내년까지 학교 교실 안에 정원을 직접 꾸미고 가꾸는 ‘그린스쿨 사업’을 20개 학교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린스쿨 사업은 식물과 공기청정 기능을 결합한 수직정원을 교실에 만들어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학생들은 7.1㎡, 300여 개의 공기정화식물을 놓은 식물 벽에 물을 주며 관찰한다.

이를 통해 학생들은 식물의 자라는 모습을 보며 이해하는 과정에서 자연환경에 대한 바른 인식을 가질 수 있다.

농진청은 지난해 4개 학교에서 사업을 진행했고, 올해는 시·군 교육청과 협업해 서울‧세종‧공주‧전주 8개 초등학교에서 운영 중이며, 내년에는 20개 학교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해부터 수직정원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는 전주 만성초등학교 학생 73명을 조사한 결과, 10명 중 7명은 몸이 건강해지고(70.3%), 기분이 좋아졌다(76%)고 응답했으며, 학생 10명 중 8명은 새로운 지식을 학습하는 효과(81.7%)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적인 만족도는 5점 만점에 4.5점으로, 그린스쿨 프로그램에 다시 참여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이에 따라 농진청은 식물이 일반 공기청정기와는 다른 초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있음을 확인하고, 초미세먼지 30% 저감을 목표로 전국 단위 모니터링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정명일 도시농업과장은 “학생들이 자연을 통해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친환경적인 방법을 익힐 수 있다”며 “수직정원 관리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올해는 전국 도시농업관리사 80여 명이 참여했으며, 내년에는 20곳에 약 90명이 참여할 예정으로, 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