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 속 ‘콜린’, 치매예방에 좋아
계란 속 ‘콜린’, 치매예방에 좋아
  • 김나운 기자
  • 승인 2019.10.14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연구진, 생쥐 실험서 효능 확인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알츠하이머병은 치매의 약 70%를 차지하는 대표적인 치매 질환이다. 특히 뚜렷한 증상이 나타나기 훨씬 전부터 뇌에 해를 끼치는데 일단 증상이 나타나면 병세를 되돌리기 어렵다. 

하지만 평생 충분히 복합지질 성분의 비타민 B 복합체 ‘콜린(choline)’을 섭취하면 알츠하이머병을 예방할 수 있다는 동물실험 결과가 나왔다.

미국 애리조나주립대 신경퇴행성 질병연구센터 연구팀은 이런 내용의 보고서를 국제저널 ‘노화세포(Aging Cell)’에 최근 발표했다. 

연구진이 알츠하이머병과 비슷한 증상을 가진 암컷 생쥐들을 대상으로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고함량 콜린이 든 먹이를 주고 평범한 먹이를 준 대조군과 비교했다. 그 결과 고함량 콜린의 먹이를 먹은 암컷 생쥐들의 공간 기억 능력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콜린은 두 가지 방법으로 알츠하이머병을 막았다고 설명했다. 우선 콜린이 알츠하이머병의 원인 물질로 추정되는 아밀로이드 베타 단백질 플라크(신경반)의 생성을 차단한 것이고, 다른 하나는 소교세포의 지나친 활성화를 억제한다는 것이다. 

소교세포는 뇌 안의 해로운 잔해 물질을 치우는 작용을 하는데 정상인 소교세포는 뇌를 깨끗이 유지하지만, 과도히 발현하면 염증과 뉴런(뇌신경세포)의 사멸을 유발한다. 

연구진에 따르면, 콜린은 계란, 우유, 방울양배추(Brussel sprouts), 맥아, 닭의 간, 목초로 사육한 소의 고기 등에 풍부하다. 

하루 섭취 권장량은 성인(19세 이상) 여성이 425㎎, 성인 남성이 550㎎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