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여름딸기 ‘무하’, 미얀마에서 싹 틔운다
국산 여름딸기 ‘무하’, 미얀마에서 싹 틔운다
  • 김나운 기자
  • 승인 2019.10.17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5년 품종 공급 계약… 사용료 5만 달러 예상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 이하 농진청)은 미얀마와 여름딸기 ‘무하’의 품종 사용료(로열티) 계약을 맺는다.

농진청은 ‘무하’ 품종의 지역 적응성을 알아보기 위해 미얀마 샨주 지방의 비가림하우스에서 농진청의 기술을 접목해 수경재배한 결과, 1년 내내 품질 좋은 딸기를 수확할 수 있었다.

농진청에서 개발한 ‘무하’ 품종은 해의 길이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고 꽃을 피우는 장점이 있다. 온도가 높고 낮이 긴 열대지역에서도 10a당 2.5톤 이상 수확할 수 있으며 당도도 8.6브릭스로 높은 편이다.

계약은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이다. 농진청은 품종을 제공하고 미얀마 대리인(회사)은 미얀마 내 ‘무하’의 전용실시권을 맡아 계약을 추진한다.

미얀마 내 재배 면적은 50ha∼100ha(1ha당 생산량 3000∼5000톤)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에서 받게 되는 사용료는 재배한 묘 가격의 10% 수준으로 2024년까지 5만 달러를 계약한다.

미얀마 등 동남아시아는 1kg당 2만 원 이상으로 미국 딸기를 들여오고 있다. 그마저도 식미가 떨어지는 품종이 대부분이어서 국산 딸기의 경쟁력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농진청 국립식량과학원 구본철 고령지농업연구소장은 “앞으로 국산 사계성, 중일성 딸기 품종들이 해외시장에 많이 진출할 수 있도록 기술 개발과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