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내년 식품방사능검사 1900건으로 상향조정
경기도, 내년 식품방사능검사 1900건으로 상향조정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9.11.07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환경연, 급식시설 1370건 유통 530건 검사키로
올 들어 1734건 검사 결과 모두 적합 판정 받아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경기도가 농수산물과 가공식품에 대한 방사능검사 건수를 올해 1800건에서 2020년 1900건으로 상향 조정했다.
도내 급식시설에 납품되는 식재료에 대한 검사 1370건과 도내 전통시장과 마트 등에 유통되는 농수산물 및 가공식품 검사 530건 등 총 1900건이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4일 ‘방사성물질 안전급식 지원위원회’를 열고 ‘2020년 방사능 검사계획’을 확정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4일 ‘방사성물질 안전급식 지원위원회’를 열고 ‘2020년 방사능 검사계획’을 확정했다.

먼저 도는 시군학교급식지원센터, 도교육청 등과 함께 학교 등 급식시설에 납품되는 식재료와 민선 7기의 역점 추진사업인 ‘우리아이 건강과일 공급사업’을 통해 제공되는 과일 등 총 1370건에 대한 사전수거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동네마트, 전통시장 등 위생취약 분야와 수입 버섯류 등과 같은 방사능오염 우려 중점품목에 대해서도 집중수거, 검사해 방사능물질이 포함된 농수산물 및 가공식품들이 유통되는 일을 차단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보건환경연구원이 올해 실시한 1734건의 방사능 검사(학교급식 991건, 일본산 수입식품 및 도내 유통 농수산물 743건) 결과 모두 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2014년 7월 ‘경기도 급식시설 방사성물질 차단에 관한 조례’가 제정된 이후, 해마다 1800건 이상의 식품방사능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