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상된 뇌 신경교세포 회복시키는 ‘저분자 화합물’ 발견
손상된 뇌 신경교세포 회복시키는 ‘저분자 화합물’ 발견
  • 김나운 기자
  • 승인 2019.11.07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 배재성 교수팀, 알츠하이머 치료 가능성 열어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은 경북대학교 의과대학과 한국과학기술원 공동연구로 손상된 뇌의 신경교세포를 회복시키는 ‘저분자 화합물(Small molecule)’을 발견하고,기억력 회복에 효과가 있음을 입증했다”고 7일 밝혔다.

알츠하이머 병은 전 세계적으로 고령화 인구비율이 증가하면서 기억력을 비롯한 인지기능이 점진적으로 저하되는 일상생활의 장애를 초래하는 만성질환이다. 발병 원인은 뇌에 베타 아밀로이드 단백질이 쌓이면서 뇌세포를 파괴해 인지능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현재까지 근본적인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아 치료대안이 마땅치 않은 실정이다.

경북대 배재성 교수 연구팀은 알트하이머 동물 모델에 '저분자 화합물'을 주입한 후, 동물들의 인지능력과 뇌 속에 존재하는 베타 아밀로이드의 양을 관찰한 결과 저분자 화합물이 주입된 동물은 손상된 신경교세포가 회복되고 뇌 속에 존재하는 베타 아밀로이드 단백질이 감소하는 등 인지능력이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 교수는 이번 연구에 대해 "저분자 합성분자가 퇴행성 뇌질환 치료에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했다며, 알츠하이머 치료제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는 보건복지부 질환극복기술개발(치매분야)사업의 지원으로 이뤄졌으며, 미국 국립과학원에서 발행하는 국제 학술지 ‘PNAS’ 11월 4일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