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사업, 성과 낼 때다
서울시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사업, 성과 낼 때다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9.11.08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정순 시의원, “무선인식처리기 보급에도 감량효과 없다” 지적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서울시가 시행하는 다양한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정책에도 불구하고 생활쓰레기와 음식물쓰레기가 줄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서울시의회 최정순 의원(더불어민주당·사진)은 지난 4일 기후환경본부를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RFID(무선인식) 종량기를 보급했음에도 뚜렷한 감량효과가 나타나지 않는 음식물쓰레기와 생활쓰레기 처리에 서울시가 집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자치구별 음식물류폐기물 발생 현황을 분석해 본 결과, 발생총량은 2017년 2871톤, 2018년 2818톤, 2019년 2740톤으로 조금씩이나마 줄고 있지만, 수치상으로 봤을 때 감량효과가 미미하다”며 “강남구의 경우 발생 총량이 3년 동안 연간 약 270톤 정도의 음식물류 폐기물이 발생하고 있어 전체 발생량의 10%에 가깝다”고 말했다. 

강남구는 1인가구 수와 음식점 수를 감안하더라도 타 기초단체에 비해 발생량이 2~4배 많고, 200㎡ 이상의 음식점에서 2~10배 정도에 이른다는 것. 최 의원은 기초단체만의 일이 아닌 서울시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한국환경관리공단에서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2018년까지 전국 149개 지자체의 공동주택에 보급된 RFID 종량기는 총 7만6464대인데 서울시는 같은 기간에 총 1만3531대가 보급됐다”며 “서울시가 타 지자체보다 보급률이 높음에도 전체 수치에서 뚜렷한 감량효과를 확인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최 의원은 “뚜렷한 감량효과를 확인할 수 있는 데이터 구축과 RFID 종량기를 설치한 효과가 전체 효과로 나타날 수 있도록 원인을 잘 찾아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음식물쓰레기 감량을 위해 적극적인 홍보 및 시민과 함께 하는 캠페인 등 시민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