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키운 우리 밀·보리, 세계와 맞선다
잘 키운 우리 밀·보리, 세계와 맞선다
  • 김나운 기자
  • 승인 2019.11.18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맥류 발전을 위한 성장전략 산업대전 열어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 이하 농진청)은 정부혁신의 하나로 맥류산업의 발전 방안을 논하고, 소비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밀·보리 성장전략 산업대전’을 17일 서울시민청에서 열었다.

밀·보리 성장전략 산업대전 모습.

이날 주요 행사로는 ▲우리밀 새 품종(백강밀) 시장 평가 ▲보리와 맥류 새싹 가공 이용 기술이전 체결식 ▲맥류 성장 전략과 활성화 방안 세미나 발표 ▲주요 연구 성과 전시와 홍보가 진행됐다.

‘우리밀 새 품종 시장 평가’에서는 전문가와 소비자가 농진청에서 개발한 새 품종의 품질과 가공제품의 시장성을 평가했다. 또 이어진 ‘새싹 가공 이용 기술이전 체결식’을 통해 보리와 귀리 활용 기술도 산업체에 이전돼 향후 생산 원료 소비처 확보와 농가소득 향상, 가공제품 판매 확대가 기대된다.

맥류 가공 이용성 증진 방안 세미나에서는 ▲맥류 새싹과 보리 기능성분의 유용성과 산업 발전 방향 ▲국산 맥주보리 현황과 활용 ▲‘밀산업육성법’ 시행에 따른 연구 개발(R&D) 발전 방안 등 국내 맥류산업 활성화를 위한 분야별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이와 함께 농진청에서 지금까지 연구해 온 맥류 관련 주요 성과와 다양한 가공제품들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전시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남복희(서울특별시 중구) 씨는 “국산 보리와 밀에 관련된 다양한 연구 결과와 가공제품을 접할 수 있는 좋은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도 건강기능성분을 함유한 우리밀과 보리에 관한 좋은 제품들이 더 많이 개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농진청 국립식량과학원 김두호 원장은 “맥류 산업대전을 계기로 우리밀과 국산 맥류 가공 산업 활성화는 물론, 맥류 소비와 부가가치 향상에 기여하고,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