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거리특위, 먹거리 국민선언 및 심포지엄 개최
먹거리특위, 먹거리 국민선언 및 심포지엄 개최
  • 김기연 기자
  • 승인 2020.01.21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인순‧배옥병 공동위원장, ‘먹거리 기본권 보장 실현’ 다짐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더불어민주당 먹거리특별위원회(이하 먹거리특위)는 20일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개최한 ‘모두를 살리는 먹거리공동선언 및 심포지엄’에서 “지속가능한 국민의 먹거리기본권 보장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먹거리특위는 남인순 국회의원과 배옥병 전국먹거리연대 공동대표가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부위원장에는 우원식‧이학영‧김정호‧위성곤‧정춘숙 국회의원과 강석찬 한국친환경가공생산자협회장, 김영재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장, 조완석 한살림연합 상임대표, 조현선 서울시먹거리시민위원회 공동위원장, 황민영 식생활교육국민네트워크 상임대표 등이 참여하고 있다.

이날 먹거리공동선언 및 심포지엄에는 공동위원장인 남 의원과 배 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부위원장들이 참석해 ‘모두를 살리는 먹거리 국민선언’을 통해 “농어민-시민사회-지자체-중앙정부가 소통과 협력을 바탕으로 지속 가능한 먹거리 선순환체계의 구축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어진 먹거리 국민선언에서는 “기후 위기‧에너지 위기‧먹거리 위기는 같은 뿌리에서 비롯된 문제로, 국내 먹거리 자급력의 제고, 생태지향적인 친환경농업의 확대, 도농상생의 먹거리체계 구축 등을 통해 지구 온도 1℃ 낮추기의 지구행복 먹거리체계를 만든다”, “친환경 무상급식에서 더 나아가 먹거리 취약계층의 완전한 해소, 도농상생 공적조달체계 구축, 1인 가구를 위한 마을부엌 조성 등 포용과 상생의 먹거리 체계를 만든다”, “먹거리기본권의 보장과 먹거리 선순환체계 구축을 위해 다양한 주민자치조직, 사회적경제, 지역공동체, 민간네트워크 등이 참여하는 민관 협치의 먹거리체계를 만든다”는 가치를 선언했다.

먹거리특위와 전국먹거리연대는 슬로건이 담긴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퍼포먼스는 ‘모두를 살리는 먹거리체계로’가 붙은 상자에 공동위원장인 남 의원과 배 대표 및 주요 참석자들이 친환경 쌀을 부으면 상자 속 ‘지구온도 1°C 낮추기’라는 슬로건이 나타나도록 해 ‘기후 위기는 곧 먹거리 위기’라는 문제 인식과 함께 생산·가공, 유통·소비·남는 먹거리 자원화 등 먹거리의 전반적인 체계를 바로잡아 기후위기에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남 공동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이 집권 여당으로써 국민건강, 식량안보, 로컬푸드 육성 등 먹거리를 둘러싼 다양한 국민적 이슈에 대해 종합적, 상시적 대응체계를 구축하고자 먹거리특위를 구성하게 됐다”며 “앞으로 먹거리특위는 종합적인 국가 먹거리 전략과 실천방안을 마련해 먹거리 품질 보장과 결핍을 해소하고, GMO 표시제도를 개선하여 국민의 알권리를 확대하며, 방사능 및 위생 취약국가로부터의 수입식품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배 공동위원장도 “기후 위기는 곧 먹거리 위기”라며 “10년 후 지구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모든 정당과 시민사회가 연대하여 21대 총선에서 ‘0순위’ 정책으로 모두를 살리는 먹거리체계로 지구온도 1°C 낮추기 등을 범국민 실천 캠페인을 펼처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어 “친환경 무상급식 및 공공급식의 성과를 전 국민 먹거리로 확대하여 시민사회단체와 굳건한 연대를 통해 국민 먹거리 기본권을 보장하고, 지속 가능한 농업농촌과 사회를 만들어 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축사를 맡은 이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100대 국정과제에 국가 먹거리 종합전략 및 지역 순환형 먹거리 체계 구축을 위한 국가푸드플랜과 지역푸드플랜 수립‧지원 등 먹거리 선순환 체계를 도입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계획이 성공적으로 안착하도록 지원할 것이며, 국민의 건강한 먹거리 체계 구축, 안정적 판로 확보를 통한 희망 농어촌 구성, 생산-가공-유통-소비-처리 전 단계의 자원 순환적 구조를 통한 지구 행복 등을 먹거리특위가 이뤄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