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의 에너지 음료 섭취, 비만위험 ↑
청소년의 에너지 음료 섭취, 비만위험 ↑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0.02.14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희대 정자용 교수팀, 중·고생 26만여 명 분석 결과
고3 학생, 4명 중 1명 주 3회 이상 섭취… 학업 부담 원인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중·고생 등 청소년의 빈번한 에너지 음료 섭취는 우울 등 정신건강 악화를 부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경희대 식품영양학과 정자용 교수팀이 2014~2017년 질병관리본부의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에 참여한 중·고생 26만 7907명(남 13만 7101명, 여 13만 806명)을 대상으로 에너지 음료 섭취가 정신 건강 등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

연구 결과 에너지 음료를 주(週) 1회 이상 섭취하는 청소년은 전체의 15.1%(남 17.3%, 여 12.9%)였다. 특히 고3 학생은 24.2%가 주 3회 이상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 교수팀은 논문에서 “성인인 대학생의 에너지 음료 주 3회 이상 섭취 비율 0.4∼6.0%에 비해 크게 높은 수치로 고3 학생이 입시·학업에 대한 부담감 해소를 위해 에너지 음료를 선택하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실제로 이번 연구에서도 학업 성취도가 낮은 학생의 에너지 음료 섭취빈도가 높았다”고 설명했다

에너지 음료 주 3회 이상 섭취 청소년은 비(非)섭취 청소년에 비해 탄산음료·단맛 음료·패스트푸드 등의 섭취도 많았다. 상대적으로 나쁜 식습관을 갖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또 에너지 음료 섭취 빈도는 잦을수록 우울이나 자살 생각이 증가했고, 수면시간과 수면의 질도 감소했다. 주 3회 이상 에너지 음료를 섭취하는 청소년은 비섭취 청소년에 비해 과체중·비만 위험이 남학생은 1.3배, 여학생은 1.1배였다. 이는 에너지 음료에 함유된 카페인의 중독성 때문이다. 대개 갈증 날 때 한 번 섭취하는 일반 가당 음료와는 달리 에너지 음료는 지속적인 섭취로 이어져 칼로리 과다 섭취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정 교수팀은 논문에서 “에너지 음료 섭취 청소년은 흡연·음주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며 “청소년의 에너지 음료 섭취가 과잉 부주의 행동과 관련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청소년의 에너지 음료 섭취수준에 따른 식습관, 생활습관 및 정신건강 관련 특성:제10-13차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 조사를 이용하여)는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