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수급 조정조치 후 생산된 첫 마스크 공급
긴급수급 조정조치 후 생산된 첫 마스크 공급
  • 김기연 기자
  • 승인 2020.02.26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대구·경북에 100만 개 우선 지원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이하 식약처)는 26일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 조정조치 시행 첫날을 맞아 첫 생산된 마스크를 시중에 공급했다.

긴급수급 조정조치 후 생산된 첫 마스크가 대구경북으로 향하고 있다
긴급수급 조정조치 후 생산된 첫 마스크가 대구경북으로 향하고 있다

이번 공급은 26일 0시부터 시행하는 긴급수급 조정조치에 따른 것으로, 마스크 생산업자가 당일 생산한 50% 이상을 우정사업본부, 농협하나로마트, 공영홈쇼핑 및 중소기업유통센터 등 공적판매처로 신속하게 출고해야 하는 것에 따른 것이다.

특히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지역에는 마스크 100만 개가 최우선적으로 공급됐다. 또한 대구·경북 이외 다른 지역에서도 편리하게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도록 약국·우체국·농협하나로마트 등 공적판매처를 통해 이르면 내일부터 판매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일반 소비자 구매를 위해 매일 약국, 우체국, 농협하나로마트 등을 통해 공적 물량 약 500만 개가 공급될 예정”이라며 “마스크 수급 안정화를 위해 유통체감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여 필요한 조치를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지속적으로 마스크 공급을 지원하고, 방역·의료 활동에도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