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의 ‘공공급식관리지원센터’, 가능할까
식약처의 ‘공공급식관리지원센터’, 가능할까
  • 김기연·김나운 기자
  • 승인 2020.03.16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급식 토대로 지난해 이어 올해도 7개 센터가 ‘겸업’

[대한급식신문=김기연·김나운 기자] ‘소규모 노인급식시설 지원사업’을 토대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이하 센터)의 ‘공공급식관리지원센터’ 승격이 가능할까. 일단 식약처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시범사업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식약처는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영양사가 없는 50인 미만의 소규모 노인복지시설을 대상으로 ‘급식 위생·영양관리’ 시범사업을 실시한 바 있다. 이 사업은 서울·인천 등 7개 지역의 기존 센터 인원과 시설을 활용해 소규모 노인요양시설 및 주·야간보호시설 등에 급식 위생·영양관리 서비스를 지원하는 것으로, 해당 지역은 ▲서울 송파구 ▲인천 서구 ▲광주 광산구 ▲경기 부천시 ▲경기 안산시 ▲강원 강릉시 ▲충북 청주시다.

이들 센터는 6개월 운영을 위해 각각 지원된 예산 5000만 원으로 ▲입소자 건강 특성을 고려한 식단·레시피 제공 ▲조리·배식지도 및 영양상담 등 영양관리 ▲식재료 보관·시설, 환경·개인위생 등 위생관리 지도 ▲식생활교육 지원 등을 펼쳤다.

지난해 시범사업 결과를 분석한 뒤 식약처는 올해에도 지난해와 동일한 예산으로 7개 지역에서 시범사업을 이어가기로 했다.

식약처에서 분석한 지난해 노인복지시설 시범사업의 가장 큰 문제점은 ‘낮은 인지도’였다.

즉 노인복지시설 관계자들이 센터 소속 영양사들의 방문과 조언을 ‘간섭’과 ‘감독’으로만 받아들여 단기간에 성과를 내기 어려웠던 것으로 전해진다. 또한 유아가 아닌 노인들을 상대하는 영양사들의 부담도 적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7개 센터 내부에 별도의 노인급식시설팀을 구성하도록 올해 사업 방향을 정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노인급식시설 지원사업은 반드시 필요한 사업임에도 아직 시행 초기라 폭넓게 알려지 않았다”며 “올해는 노인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사업의 필요성 등을 적극 전파해 성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