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 대추속에 숨겨진 효능을 밝힌다
충북농기원, 대추속에 숨겨진 효능을 밝힌다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0.04.09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추연구소와 충북대학교, 대추 기능성 활용 공동연구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충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 이하 충북농기원) 대추연구소는 9일 충북대학교와 공동으로 대추의 우수한 약리활성을 밝히기 위한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충북농기원은 지난해 충북대 특용식물학과 이문순 교수팀과 공동 연구한 결과 산조인(대추종자) 추출물과 폐암세포를 이용한 실험실 연구에서 유의한 억제활성을 확인했다.

특히 최근 국내연구팀이 동물실험을 통해 대추의 특정 성분이 인지기능 개선에 도움을 준다는 논문을 발표했다.

고려 명종 때부터 재배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 대추는 임금의 수라상에 올라가는 특산품으로 인정받아왔으며 진정, 혈압강화, 불면증 해소, 항암활성 등의 효능이 기록돼 있다.

대추연구소 강효중 팀장은 “대추는 비타민 C뿐만 아니라 사포닌 성분인 주주보사이드와 쿼세틴, 캠페롤 등의 다양한 플라보노이드류를 함유하고 있어 그 자체가 항노화성분의 보고”라며 “이러한 기능성 성분을 분석할 수 있는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통해 대추를 사람들이 쉽게 섭취할 수 있는 제품을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