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국내에서 이뤄낸다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국내에서 이뤄낸다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0.04.09 2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인프라 민간개방, 임상 제도 개선, 국제공조 강화 등 총력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산업계·학계·연구소·병원 전문가들이 코로나19치료제 개발을 위해 한몸으로 뭉쳤다. 정부는 이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9일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치료제, 백신 분야 산·학·연·병 전문가들과 만나 코로나19 치료제, 백신을 신속히 개발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과기정통부 최기영 장관,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과 기업, 대학‧연구소, 병원의 치료제‧백신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정부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완전한 극복을 위한 치료제와 백신 개발은 단시일 내에 완료되기 어려운 커다란 도전이지만 포기할 수 없다”며 “산학연병이 힘을 모아 끝까지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덧붙여 “코로나19를 계기로 기업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도전할 수 있도록 규제를 개선하고 민관 협력체제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정부의 신속한 연구개발 지원이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정부의 지속적인 지원과 더불어 국가적 감염병 위기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대비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을 신속히 확보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가 협력해 종합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정부는 추가경정예산, 긴급연구자금, 예비비 등을 통해 약물재창출(약물이 기존 질환이 아닌 코로나19에도 효능이 있는지 확인), 항체치료제, 혈장치료제 등 코로나19 환자들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치료제 개발을 지원한다.

특히 그동안 코로나19 치료제, 백신을 위해 필요한 감염동물을 개발해 왔으며, 5월 초에는 코로나19에 감염되는 영장류를 통해 치료제 1건, 백신 2건의 효능 검증에 돌입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산업계, 학계, 연구계, 병원 등의 역량을 동원하고 협력할 수 있도록 연구시설, 병원체 자원 및 임상데이터 등 핵심 자원을 민간에 개방해 활용하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코로나19의 치료제, 백신에 대한 사전상담, 신속심사 등을 통해 심사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고, 여러 기관에서 동일한 내용으로 진행 예정인 임상계획은 단일기관의 심사결과를 인정하도록 하며, 생활치료센터 환자의 임상대상 포함, 임상 절차 간소화 등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에서는 이러한 지원책을 바탕으로 중장기적으로 감영병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분산되어 있는 감염병 연구조직을 연계해 효율적인 감염병 연구체계를 갖추어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