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이야기] 잣죽
[한식이야기] 잣죽
  • 한식진흥원, 한국외식정보(주)
  • 승인 2020.04.24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소하고 풍부한 맛
잣죽
잣죽

잣죽은 성인병 예방과 피부미용에 좋으며, 아이들의 두뇌 발달과 노인들의 소화 작용에 효과가 있다.
입안에서 씹을 새도 없이 부드럽게 넘어가는 잣죽은 소화가 잘되고, 향이 좋아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한다.

고소하고 풍부한 맛도 그렇지만 잣이 워낙 비싸고 구하기 힘든 열매인 까닭에 예로부터 잣죽은 환자나 노인을 위한 보양식으로 많이 쓰였고, 귀한 손님에게 대접하는 아침상에 주로 올렸다.

■ 부드러운 맛과 섬세한 향을 살리는 잣죽    
궁중에서는 아침 식전에 ‘자리조반’이라고 해서 보약을 올리지 않는 날에는 각종 죽을 올렸는데 그 중에서도 잣죽을 가장 좋은 죽으로 쳤다고 전해진다. 잣죽에 관한 기록은 조선시대 문헌에 자주 등장하지만 언제부터 끓여 먹었는지는 알 수 없다.    

잣과 쌀을 3:1이나 2:1의 비율로 끓이는데 잣의 부드럽고 섬세한 맛을 살리기 위해 쌀도 곱게 갈아서 쑨다. 잣죽을 끓일 때는 꼭 나무 주걱으로 저어가며 끓인다. 조금만 방심해도 금방 삭아서 물처럼 변해 버리기 때문이다. 소금을 중간에 넣어도 삭아 버리므로 반드시 먹기 직전에 소금 간을 하는 것이 상식이다.    

잣은 단백질과 몸에 좋은 지방이 풍부한데 볶은 깨를 갈아 넣어 고소한 맛을 더 살리기도 한다. 예로부터 잠도 자지 않고 용맹 정진하는 스님들이 즐겨 먹었던 음식도 잣죽이다. 물김치와 함께 잣죽을 내놓는데 잣죽을 먹으면 기운이 나고 잃어버린 입맛을 되찾아주기 때문이다.    

잣죽을 끓일 때는 쌀과 잣을 각각 물과 함께 갈아 물과 앙금을 따로 받아놓는다. 쌀물과 잣물을 먼저 합해 끓이다가 쌀 앙금을 넣고 충분히 끓인 다음 마지막에 잣 앙금을 넣어 끓이는데 걸쭉하게 흐르는 정도에서 마무리한다.

■ 힘을 북돋아주는 잣    
잣은 성분의 64%가 지방으로 되어 있는데 이 질 좋은 식물성 기름은 피를 맑게 하고, 혈압을 내려주면서 우리 몸의 힘을 북돋아 주는 역할을 한다. 이 지방 성분으로 정원 대보름 전날 잣을 실에 꿰어 불을 붙이는 풍습이 있는데 열두 달 내내 잣불처럼 신수대통하기를 기원하는 마음에서였다. 옛 의학서적에는 ‘잣을 백일 먹으면 몸이 가벼워지고 300일을 먹으면 하루에 500리를 걸을 수 있다’고 적혀 있다.

■ 흰머리도 검게 바꿔 준다는 흑임자죽    
검은깨로 매끄럽게 쑨 흑임자죽은 잣죽과 함께 아침상에 올리는 대표적인 보양식이다. 궁중에서 임금님의 초조반상에 자주 올렸던 죽이기도 하다. 항산화 효과가 뛰어난 비타민 E와 레시틴이 듬뿍 든 검은깨는 특히 피부 미용에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그래서인지 흑임자와 찹쌀을 갈아 만든 흑임자죽은 외모 가꾸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한 신라시대(BC 57~AD 935) 화랑(왕과 귀족의 자제로 구성된 신라의 청소년 심신수련조직)들도 즐겨 먹었다고 전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