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시 수사받는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또다시 수사받는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 김기연 기자
  • 승인 2020.04.24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리 등으로 최근 4년간 경찰 공식 수사만 두 차례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재)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원장 강위원, 이하 경기진흥원)을 둘러싼 각종 부실 행정과 의혹이 결국 검찰 고발로 이어졌다. 이번 고발로 최근 4년 수사기관에 두 차례나 불려가게 된 경기진흥원의 고질적 병폐가 개선될 수 있을지 귀추가 모아진다.

본지 취재에 따르면, 지난 1월 9일 경기진흥원의 친환경농산물 전처리업체 선정에서 탈락한 3개 업체는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고발장을 접수하고, 경기진흥원이 선정과정에서 부정행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 업체는 고발장과 함께 경기진흥원 고위임원의 녹취록을 제시하는 등 최근 일고 있는 의혹이 사실임을 입증할 자료를 상당히 확보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 사건은 성남지청이 이례적으로 신속히 수사 지휘해 일선 경찰서에 배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진흥원이 이번에 또다시 수사를 받게 되면 지난 4년간 두 번째 받는 공식 수사가 된다. 앞서 경기진흥원은 2017년부터 전 공급대행업체였던 신선미세상과 연루된 비리 혐의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의 압수수색을 받는 등 집중 수사를 받은 바 있다. 이는 결국 2018년 11월 경찰 발표에 의해 일부 사실로 드러나 큰 파장이 일기도 했다.

게다가 지난 2월에는 경기진흥원으로부터 부정당업자로 지정된 신선미세상이 부당하다며 제기한 ‘부정당업자 지정 취소 소송’마저 경기진흥원의 부실 행정처리로 최종 대법원 패소 판결이 내려져 행정력과 신뢰에 깊은 상처를 남겼다. 이처럼 ‘전적이 화려한’(?) 경기진흥원이 수사선상에 오르면서 일각에서는 비리와 의혹으로 얼룩진 경기진흥원이 진정 경기도 학교급식을 책임지는 공공기관으로 돌아오길 바란다는 목소리가 높다.

한 급식 관계자는 “전국에서 가장 규모가 큰 경기도 학교급식이 비리와 의혹으로 파문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말로만 재발 방지를 외치는 공공기관이 되지 말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