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發 감염 확산에 결국 등교 연기
이태원 發 감염 확산에 결국 등교 연기
  • 김기연 기자
  • 승인 2020.05.11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고3 등교 20일로… 당초 20일 등교도 27일로 늦춰져
이태원 일대 방문자 진료소 방문 및 진단 검사 강력 권고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최근 서울 이태원 부근의 클럽들을 진원지로 하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갈수록 커지면서 결국 전국 학생들의 등교수업도 1주일 늦춰졌다.

교육부(부총리 겸 장관 유은혜)는 11일 브리핑을 열고 고등학교 3학년(이하 고3)의 등교수업 시작일을 오는 20일로 1주일 연기하고 그 외 학년의 등교수업 일정도 1주일 늦춘다고 밝혔다.

최근 이태원 일대에서 발생한 감염으로 확산 우려가 높고 연휴 기간 중 클럽 방문자를 대상으로 위험도 검사가 아직 진행 중이기 때문이다.

브리핑에 나선 교육부 박백범 차관은 “질병관리본부와 협의한 끝에 높은 지역감염 확산 우려를 고려해 5월 연휴 이후 최소 2주 경과가 필요하다고 판단, 고3 등교수업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고3 외 등교 일정과 방법은 1주일 연기를 원칙으로 하되 향후 역학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변동이 있을 경우 신속히 대응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교육부는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6일까지 이태원 소재 유흥업소(클럽, 주점 등)을 방문했거나 확진자와 이동 동선이 겹치는 학교 구성원은 증상유무와 관계없이 가까운 선별 진료소를 방문해 진단 검사를 받을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

또한 방문 또는 접촉 사실을 숨기고 진단 검사를 받지 않는 등 방역 업무에 지장을 초래한 경우 관련 법령에 따라 관계 기관과 협의, 엄중히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은혜 장관은 “이번 이태원 감염 확산은 감염경로가 불투명하고 지역감염 정도가 심하다”며 “학생 안전과 학습권 보호 모두를 지키기 위해 교육부와 방역당국은 지속적으로 긴밀히 협의함과 동시에 학교 현장의 의견도 경청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