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 포도 신품종 ‘충랑’ 현장컨설팅
충북농기원, 포도 신품종 ‘충랑’ 현장컨설팅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0.05.21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농현장에서 실습위주의 교육으로 이해도 높여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이하 충북농기원)은 포도연구소가 육성한 ‘충랑’ 품종의 안정적인 정착과 고품질 생산을 위한 현장컨설팅을 20일 옥천군 청산면(홍순중 농가)에서 실시했다고 밝혔다.

충남농기원 포도연구소는 포도 신품종 재배기술 확립과 고품질 생산을 위해 주요 생육시기별로 현장교육 및 기술지원을 하고 있다. 

이번 현장컨설팅에서는 충랑을 재배하는 시범농가를 대상으로 신초 유인 및 결속, 꽃송이 다듬기, 순지르기, 생장조정제 처리방법 등 품질을 높이기 위한 여러 재배기술을 현장에서 알기 쉽게 진행했다.
  
신품종 충랑은 8월 하순부터 출하가 가능하며 최근 도시 소비자들이 좋아하는 씨가 없고 당도 높은 흑색 품종이다.

충랑은 `17년부터 옥천군 청산면과 청성면 지역을 중심으로 옥천수출포도영농조합법인 20여 농가를 집단화하여 재배하고 있다. 올해로 보급 4년차를 맞아 농가에서 본격적으로 생산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홍순중 농가는 “지난해 적은 물량이지만 홍콩으로 수출되기도 한 충랑이 올해도 해외와 국내 소비자에게도 각광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어렵지만 충북농기원 포도연구소와 옥천군농업기술센터의 지속적인 기술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