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올해 수산식품 명인 선정작업 착수
해수부, 올해 수산식품 명인 선정작업 착수
  • 정지미 기자
  • 승인 2020.05.22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6월 22일부터 7월 10일까지 각 시도에 접수해야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우수한 우리 수산전통식품을 보전하고 계승하기 위해 ‘2020년 대한민국 수산식품명인’을 선정한다고 22일 밝혔다.

식품명인 지정 제도는 우수한 우리 식품의 계승‧발전을 위해 식품 제조‧가공‧조리 등 각 분야의 명인을 지정해 육성하는 제도로 1993년 9월에 처음 시행됐다. 그중 수산전통식품 분야에 해당 되는 수산식품명인은 1999년 11월 김광자 씨가 처음 지정된 이래 현재까지 7명이 지정된 바 있다.

수산식품명인은 수산식품 제조‧가공‧조리 분야에 20년 이상 종사한 사람, 해당 수산식품을 원형대로 보전‧실현할 수 있는 사람, 수산식품명인으로부터 보유기능에 대한 전수교육을 5년 이상 받고 10년 이상 그 업에 종사한 사람 중 하나 이상에 해당하면 된다.
 
신청자는 6월 22일부터 7월 10일까지 각 시‧도에 접수해야 한다.

각 시‧도에서는 신청인에 대한 사실관계 조사 후 7월 27일까지 해양수산부에 적격자를 추천한다. 전문기관의 적합성 검토 결과와 수산식품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수산분과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올해 11월 수산식품명인을 지정할 예정이다.

전통성, 경력 및 활동사항, 계승·발전 필요성과 보호가치, 산업성 등에 대한 현장실사와 자료 검토 등을 바탕으로 엄격하고 공정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수산식품명인으로 지정되면 자신이 제조‧가공‧조리한 제품에 ‘대한민국 수산식품명인’ 표시를 할 수 있고 제품 전시, 홍보, 박람회 참가, 체험교육 등 다양한 정부의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해수부 김성희 수출가공진흥과장은 “우리나라 수산전통식품의 계승‧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수산식품명인 육성과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며 “대한민국 수산전통식품의 세계화를 위해서도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