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보양식도 간편식으로
코로나19에 보양식도 간편식으로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0.05.26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푸드, ‘올반 삼계탕’ 3~4월 판매량 전년대비 420% 늘어
코로나19 여파에 보양 간편식 구매 빨라져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코로나19로 보양 간편식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예년보다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25일 신세계푸드에 따르면 지난 3~4월 ‘올반 삼계탕’과 ‘올반 흑마늘 삼계탕’ 등 삼계탕 간편식 2종의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20%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판매량 증가는 코로나19로 인해 건강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예년보다 일찍 높아지며 구매로 이어졌기 때문으로 신세계푸드 측은 분석했다. 일반적으로 보양 간편식의 성수기는 무더위가 시작되는 6월부터다.

신세계푸드는 보양 간편식의 성수기인 여름을 앞두고 삼계탕의 인기를 이어가기 위해 기존 2종으로 운영하던 삼계탕 간편식을 올반 삼계탕, 올반 삼계탕眞, 올반 흑마늘 삼계탕 등 3종으로 늘리고 판매에 나섰다.

삼계탕 3종은 전국 이마트, 이마트 에브리데이를 비롯해 SSG닷컴, 쿠팡, 11번가 등 온라인몰에서 판매된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올 여름은 역대급 폭염이 예상되면서 보양 간편식을 찾는 소비자도 큰 폭으로 늘 것으로 보고 지난해 보다 삼계탕 간편식 판매계획을 20% 정도 높였다”며 “앞으로도 간편한 조리법으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보양 간편식을 개발해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