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린푸드 식재료, 못받은 급식소 잇따라
현대그린푸드 식재료, 못받은 급식소 잇따라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0.05.29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류센터 폐쇄로 배송지연·미공급 사례가 수도권 전역에서 나타나
영양사들 “경인센터 정상화 언제 될지... 주문시 유의해야”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지난 28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현대그린푸드 경인물류센터가 폐쇄되면서 수도권 지역에서 발주한 식재료를 제 시간에 공급받지 못한 급식소가 잇따랐던 것으로 확인됐다. 긴급방역과 근무자 전수조사 등으로 대처하고 있으나 물류센터 정상화가 언제 이뤄질지 알 수 없어 일선 영양사들은 정보를 교환하면서 현대그린푸드에서 식재료를 발주할 때 유의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본지가 영양사 단톡방 등을 통해 확인한 바에 따르면 29일 새벽부터 오전까지 배송됐어야 할 식재료가 지연배송된 사례가 최소한 10곳 이상인 것으로 파악된다.영양사 커뮤니티를 통해 추정한 미입고-배송지연 사례는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역도 서울과 경기도 시흥, 용인, 김포, 부천 등 경기도 전 지역에 걸쳐 있다. 

특히 발주한 식재료가 배송되지 않은 곳도 있어서 당장 급식 준비에 차질이 생긴 급식소에서는 인근 식재료마트에서 급히 공수하거나 긴급하게 타 업체로 발주해 급식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그린푸드 측은 경인센터 폐쇄 직후부터 인근 경기도 용인 수지센터 등에서 공급하도록 하거나 식재료 공급업체가 물류센터를 거치지 않고 직접 급식소로 납품하게 하는 등의 대책을 시행했으나 일부 급식소에서는 역부족이었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고객사에 확진자 발생 직후 관련 사실과 진행사항을 고지했고 배송 차량과 대체 인력 확보에 나서고 있으나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현재는 본사 인력을 대체 투입 중”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경인물류센터가 정상화될 때까지 식재료 공급에 차질이 불가피해 일선 영양사들이 유의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방역당국이 29일 오전에 발표한 전수조사 중간결과에 따르면 현재까지 검사한 277명은 전원 음성 판정이 내려졌지만 검사가 최종 완료되려면 보다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해 센터 정상화는 현대그린푸드 측 역시 단언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단 현대그린푸드측은 발주 홈페이지에는 냉동/냉장/김치류의 발주를 막고 실온 보관 식재료만 공급하고 있다.

한 영양사는 “식재료 공급이 되지 않을 가능성도 고려해 영양사들이 대책을 미리 세워야 한다”며 “무엇보다 급식 위생과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