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10명 중 1명, 적색육 과다 섭취
한국인 10명 중 1명, 적색육 과다 섭취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0.06.02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방송통신대학 김동우 교수팀, 2029명 분석 결과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대장암 발병 위험을 낮추기 위해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가 권고한 적색육 섭취량(1일 90g 이하)을 초과해 쇠고기·돼지고기 등 적색육을 먹는 사람은 우리 국민의 10% 가량에 불과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인의 가공육 섭취량은 생고기(적색육) 섭취량의 1/10 수준이었다.

한국방송통신대학 김동우 교수팀이 2009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2029명을 대상으로 적색육과 육가공품 섭취 실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가공식품 중 육류 함량을 고려한 일상적인 육류 섭취량 분포 추정 연구: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2009년) 활용)는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김 교수팀은 쇠고기·돼지고기·염소고기·양고기 등 붉은 색을 띠는 가공되지 않은 고기를 적색육으로 햄·베이컨·소시지·순대·육포·고기산적 등 훈제·염장·보존제 첨가 등의 처리가 된 것을 가공육으로 분류했다.

조사결과 우리 국민의 하루 평균 적색육 섭취량은 45.1g이었다. 가공육 섭취량은 하루 4.3g에 불과했다. 이는 생고기보다는 가공육 섭취가 많은 서구와는 정반대의 수치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2012∼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를 토대로 한 연구(2018년 발표)에선 우리 국민의 평균 적색육·가공육 섭취량이 하루 79.8g이었다”며 “이번(2009년 기준) 결과에 비해 3∼7년 만에 적색육은 하루 평균 20g, 가공육은 5g 이상 섭취가 늘어난 것”이라고 전했다.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는 대장암 예방을 위해선 적색육을 하루 90g 이하 섭취할 것을 권하고 있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적색육을 하루 평균 90g을 초과해 섭취하는 사람은 전체 연구 대상의 10%에 불과했다”며 “우리 국민은 대부분이 적색육을 적정 수준으로 섭취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적색육은 단백질·철분·비타민 B12의 훌륭한 공급 식품이므로 섭취를 금지할 필요는 없지만 과다 섭취하면 대장암 발생 위험을 높이므로 적절한 섭취수준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