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물, 간편식으로 해외시장 개척한다
수산물, 간편식으로 해외시장 개척한다
  • 정지미 기자
  • 승인 2020.06.10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간편식품 개발… 편의점 연계 마케팅 등도 추진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 이하 해수부)는 10일 코로나19 영향으로 전 세계적인 간편식품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국내 수산물을 이용한 간편식품을 개발해 해외시장 개척에 나선다고 밝혔다.

먼저 대표 양식 수산물인 넙치를 활용한 어묵 전병에서부터 전자레인지, 에어프라이어 등으로 가정에서 간편하게 조리가 가능한 고등어조림, 참게가리장국 등 올 한해 총 9종의 신규 제품을 개발해 국내 시장은 물론 해외 간편식품 시장 공략도 지원할 예정이다.

우리 수산식품은 맛과 영양이 우수해 국내외 시장에서 성장 가능성이 높은 반면 상온에서 쉽게 상하는 수산물 특성과 복잡한 조리과정 때문에 직접 요리를 해서 먹기에는 꺼려졌던 것이 사실이다.

최근 식품업체에서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한 수산물 간편식품을 출시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 증가로 수산물 간편식품 소비 수요는 더욱 늘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 같은 시장 수요를 반영해 해수부도 수산물을 활용한 간편식품 개발 규모를 대폭 늘여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6월부터 해외 간편식품 시장 진출 활성화를 위해 해외 현지 편의점과 연계한 마케팅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중국, 대만, 베트남 등 5개 국가 148개의 편의점에 K·FISH 인증을 받은 우수 한국 수산식품 입점과 시식 마케팅을 추진하고, K·FISH 홍보모델인 배우 윤시윤과 함께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지난해 대만, 베트남에서 K·FISH 홍보모델을 활용한 편의점 마케팅을 통해 어묵 수출이 크게 늘어났던 사례를 볼 때, 올해 판촉행사도 국내 간편 수산식품 해외 수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해수부 이경규 수산정책관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세계 간편식품 시장의 성장 속도가 가속화되고 있다”며 “우리 수산물을 이용한 다양한 간편식품을 개발하고, 해외 현지 편의점과 연계한 마케팅을 지속 추진해 수산물 수출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