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주의
여름철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주의
  • 김기연 기자
  • 승인 2020.06.25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채소는 충분히 씻어서... 육류는 반드시 익혀서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이하 식약처)는 덥고 습한 여름철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이 특히 많이 발생할 수 있어 채소류는 충분히 세척하고, 육류는 내부까지 완전히 익혀 조리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최근 5년간(’15~’19년) 계절별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발생 현황에 따르면, 6월부터 9월까지 총 9508명(총 10,444명의 91%)의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발생 장소로는 학교급식소(60%), 학교 외 집단급식소(16%), 음식점(8%) 순이었으며, 주요 원인 식품은 채소류와 육류 등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식약처가 여름철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을 예방을 위한 안전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먼저 육류, 해산물, 계란 등은 내부까지 완전히 익도록 충분히 가열 조리하며, 조리된 음식은 상온에 방치하지 말고, 가능한 2시간 이내 섭취해야 한다.

채소류는 염소 소독액(가정에서는 식초 사용) 등으로 5분 이상 담근 후 물로 3회 이상 세척하고, 절단 작업은 반드시 세척 후에 실시하며, 세척‧소독한 채소 등은 바로 섭취하지 않을 경우 반드시 냉장보관해야 한다.

수산물이나 육류 또는 이를 사용한 식기를 세척할 경우 주변에 날것으로 섭취하는 채소나 과일 등에 물이 튀지 않도록 주의하고, 칼·도마로 의한 교차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육류용, 해산물용, 채소류용으로 구분해 사용해야 한다.

또한 조리 전 비누 등 손세정제를 사용하여 30초 이상 손씻기와 함께 폭염 기간 집단급식소 등에서는 채소를 가급적 가열·조리된 상태로 제공할 것도 당부했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하 식약평가원)은 지난 2012년부터 식중독 원인 규명을 위해 전국단위 식중독균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분리된 식중독균을 분석한 결과, 수집된 병원성대장균 531주 가운데 장병원성대장균 282주(53%), 장출혈성대장균 151주(28%), 장독소성대장균 84주(16%), 장흡착성대장균 14주(3%) 순으로 나타났다.

식약평가원은 수집·분리된 식중독균 정보를 바탕으로 신속한 원인 규명과 체계적인 추적관리에 활용할 계획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식중독 예방 3대 요령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를 항상 실천하고, 여름철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예방을 위해 식재료의 세척, 보관, 조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