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은 계란 다이어트’, 체중감량 효과 높다”
“‘삶은 계란 다이어트’, 체중감량 효과 높다”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0.06.29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건강 전문 매체 ‘헬스라인’ 18일자 기사에서 소개
빵·파스타·바나나·파인애플·간식 섭취는 제한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삶은 계란 다이어트가 효율적인 다이어트 기법으로 주목받고 있다는 미국 매체의 보도가 나왔다.

2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미국의 건강전문매체인 ‘헬스라인’(Healthline)은 ‘삶은 계란 다이어트 리뷰: 체중 감량에 효과가 있을까?’(Boiled Egg Diet Review: Does It Work for Weight Loss?)란 제목의 18일자 기사를 통해 삶은 계란 다이어트를 집중 소개했다. 

현재 삶은 계란 다이어트는 미국에서 빠른 체중 감량을 바라는 사람들 사이에서 크게 유행하고 있다. 이 다이어트의 개발자는 저탄수화물·저칼로리 식사법인 삶은 계란 다이어트를 실천하면 단 2주 만에 25파운드(11㎏)까지 감량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삶은 계란 다이어트는 명칭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양질의 단백질, 전분이 없는 채소, 저탄수화물 과일과 함께 하루에 3회 이상 완숙된 계란을 먹는 식사법이다. 기사에선 삶은 계란 다이어트의 장점으로 체중의 빠른 감량은 물론 혈당 조절을 개선하고 시력을 보호하며 뼈·머리카락·손톱을 튼튼하게 하는 영양분을 공급한다는 것이 거론됐다. 다만 섭취가 허용된 음식의 종류가 지나치게 제한적이어서 오래 지속하기 힘들다는 것이 약점으로 지적된다.

삶은 계란 다이어트는 식사 때마다 특정 음식의 섭취만을 허용한다. 아침엔 토마토·아스파라거스 같이 전분이 없는 채소 1접시, 자몽 등 저탄수화물 과일 1회 분량, 삶은 계란 두 개를 식탁에 올릴 수 있다. 점심·저녁엔 전분이 없는 채소, 삶은 계란 또는 닭고기·생선 등 단백질 식품을 소량 섭취하도록 설계됐다. 삶은 계란 다이어트를 할 때 운동이 필수적이진 않지만 자전거 타기·에어로빅·빠른 걷기 등 가벼운 신체 활동을 하면 효과가 배가될 수 있다. 

삶은 계란 다이어트는 한 번에 몇 주 동안만 지속하도록 돼 있다. 다이어트 종료 후엔 규칙적인 식단에 다시 익숙해지도록 돕는 전환기 식단이 추천된다.

삶은 계란 다이어트를 하면서 무칼로리 음료는 마셔도 된다. 물과 무가당 차·커피가 여기 포함된다. 시금치·케일·브로콜리·피망·애호박·토마토 등 채소, 레몬·라임·오렌지·수박·딸기·자몽 등 저칼로리 과일은 권장 식품이다. 코코넛 오일·버터·마요네즈 등 지방 음식은 최대한 적게 섭취한다. 마늘·바질·강황·후추·로즈마리·오레가노 등 허브와 향신료도 추천된다. 무지방 우유와 저지방 요구르트·치즈 등 저지방 유제품도 허용된다. 

피해야 할 식품은 녹말이 든 채소(감자·고구마·옥수수·콩 등)·곡물(빵·파스타·퀴노아·메밀·보리 등)과 고탄수화물 과일(바나나·파인애플·망고·건조 과일 등)이다. 탄산음료 등 설탕이 첨가된 음료, 달거나 짠 과자, 냉동식사, 패스트푸드 등 가공식품도 삶은 계란 다이어트에선 금기 식품이다. 식사 사이 간식은 허용되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