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휴가철 앞두고 캠핑 음식 집중단속 예정
여름 휴가철 앞두고 캠핑 음식 집중단속 예정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0.06.30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특사경, 오는 7월 6~10일까지 캠핑음식 제조·판매업소 점검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단장 인치권, 이하 경기특사경)이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오는 7월 6일부터 10일까지 캠핑음식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집중 수사에 나선다고 밝혔다.

수사 대상은 캠핑장에서 주로 많이 먹는 고기나 소시지뿐만 아니라 최근 캠핑장에서 소비가 증가하고 있는 간편조리식품이나 양념육, 꼬치, 순대 등을 생산하는 제조업소 60곳이다.

주요 수사사항은 ▲작업장 시설 및 식품의 비위생적 관리 행위 ▲유통기한 경과 원료 사용·‘폐기용’ 표시 없이 보관하는 행위 ▲보관기준을 준수하지 않는 행위 등이다.

냉동제품을 냉장 보관하는 등 식품 보관기준을 위반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 유통기한이 경과한 원료를 사용하거나 ‘폐기용’ 표시 없이 보관한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경기특사경 인치권 단장은 “이번 수사는 코로나19 방역기조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되면서 캠핑 등 야외활동을 즐기는 도민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라며 “야외활동 특성상 음식물 보관이 어려운 만큼 제조 및 판매 단계에서 철저한 위생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