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세 이상 남성 아침 거르면 심장병 위험 세 배
40세 이상 남성 아침 거르면 심장병 위험 세 배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0.06.30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브란스병원 심재용 교수팀, 40세 이상 1,001명 분석 결과
40세 이상 남녀 4명 중 1명이 아침 결식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우리나라 40세 이상 남성이 아침식사를 자주 거르면 심장병에 걸릴 위험에 세 배나 높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40세 이상 남녀 4명 중 1명이 아침을 주 4회 이하 챙겨 먹는 아침 결식 그룹에 속했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심재용 교수팀이 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40∼79세 이상 남녀 1001명(남 384명, 여 617명)을 대상으로 아침식사와 당뇨병·심혈관 질환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당뇨병이 없는 한국 40∼79세 성인에서 아침 식사 결식 여부와 인슐린 저항성 및 심혈관계 질환 발생 위험도와의 연관성)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연구에서 40세 이상 남녀의 아침 결식률(주 4회 이하 섭취)은 25%에 달했다. 아침 결식 남성의 향후 10년 내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은 아침을 거의 챙겨 먹는(주 5∼7회) 남성보다 3배 높았다. 

아침 결식과 인슐린 저항성은 이렇다 할 연관성이 없었다.

아침을 거르는 사람일수록 평균 연령이 상대적으로 낮았고 교육 수준과 음주·흡연율이 높았다. 아침을 잘 챙겨 먹는 사람은 더 규칙적인 생활 습관을 가졌다. 아침 결식이 잦은 사람이 상대적으로 나쁜 생활 습관을 보유하고 있는 것이 심장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추정된다. 

심 교수팀은 논문에서 “(40세 이상) 남성에서 아침 결식과 심혈관 질환 위험 간의 상관성은 확인됐지만 (둘 사이의) 인과관계는 밝힐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