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10명 중 9명, “식용곤충은 영양소 풍부” 인지
성인 10명 중 9명, “식용곤충은 영양소 풍부” 인지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0.07.03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대 한정순 박사팀, 성인 387명 설문조사 결과 발표
가장 많이 먹어본 식용 곤충은 누에번데기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우리나라 성인 10명 중 9명은 “식용 곤충이 영양소가 풍부할 것 같다”고 인식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장 많이 먹어본 식용 곤충은 누에번데기였다.

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이 밝힌 자료에 따르면 고려대 생활과학연구소 한정순 박사팀이 지난해 3~5월 성인 387명을 대상으로 식용곤충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성인의 식용곤충과 식용곤충 식품에 대한 인식)는 아시안뷰티화장품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우리나라 성인의 식용 곤충에 대한 인지도는 거의 80% 수준에 도달했다. 성인 3명 중 1명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식용으로 인정하는 식용곤충 7종에 대해 알고 있었다.

식용 곤충의 영양가는 ‘높을 것 같다’(88.6%)가 ‘높지 않을 것 같다’(11.4%)보다 8배나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이는 국내 소비자 사이에서 긍정 인식이 꽤 높아졌다는 의미다. 조사 대상의 절반가량이 식용 곤충을 먹어본 경험을 갖고 있었다.

가장 많이 먹어본 식용곤충은 누에번데기였다. 메뚜기·쌍별귀뚜라미·밀웜·흰점박이꽃무지유충(꽃벵이) 등이 뒤를 이었다. 식용곤충 섭취형태론 건조식품(42.0%)·가공식품 형태(28.2%)·분말형태(6.1%) 등을 꼽았다.

식용곤충을 섭취하지 않은 가장 큰 이유로는 ‘굳이 먹을 필요를 못 느껴서’가 44.1%로 가장 많았고 ‘외형이 불편해서’(36.8%), ‘위생·안전에 대한 확신이 없어서’(10%) 등을 거론했다.

식용곤충은 동물성 단백질의 주요 공급원인 가축에 비해 생애주기가 짧아 공급이 쉬운 식량 자원이다. 적은 양의 사료와 물, 공간이용으로 경제적 비용 절감 효과도 뚜렷하다. 농약·항생제를 사용하지 않고 온실가스를 적게 방출하므로 생태계를 보존해 환경오염도 줄일 수 있다. 단백질 함량이 높고 특히 근육 관련 아미노산이 풍부하며 불포화지방·미네랄·항산화 성분이 많이 들어 있다는 것도 돋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