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유치원·어린이집, 급식운영 전면 전수점검
전국 유치원·어린이집, 급식운영 전면 전수점검
  • 김기연 기자
  • 승인 2020.07.03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동안 관련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점검반 구성해 점검 나서
식약처 등 관련부처, T/F 구성해 급식위생 개선대책 내놓기로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정부가 지난달 경기도 안산시 H유치원에서 100여명이 넘는 식중독 증세 환자가 발생한 것을 계기로 전국의 모든 어린이집·유치원의 급식소를 대상으로 7월 내내 전수조사하겠다고 3일 밝혔다.

일단 이번 점검은 신속하고 효과적인 점검을 위해 급식인원 50인 이상(집단급식소) 시설과 50인 미만 시설로 나누어 진행된다.

먼저 급식인원 50인 이상 유치원과 어린이집 1만6000여 개(유치원 4000여 개, 어린이집 1만2000여 개)은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점검반을 구성해 실시한다.

주요 점검내용으로 ▲보존식 보관 유무 ▲위생기준 준수 여부 등이다.

급식인원 50인 미만 시설에 대해서는 유치원(4000여 개)은 교육부 주관으로 시·도교육청이, 어린이집(2만 3000여 개)은 복지부 주관으로 지방자치단체가 점검을 수행한다. 50인 미만의 시설은 ▲개인위생 ▲시설․설비 ▲식재료 관리 등을 중점 점검하며 이번 점검에서는 보존식 관리 등에 대해서도 조사한다.

소규모 시설에 대해서는 전국에 있는 총 224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영양사가 참여해 식중독 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센터에 등록되지 않은 시설에 대해서는 등록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식품의약품안전처, 교육부, 보건복지부는 공동으로 T/F를 구성해 이번 점검 결과를 분석해 급식 위생 개선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기온이 높아지는 여름철에는 세균성 식중독이 많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모든 급식시설에서 채소류는 충분히 세척하고, 육류는 내부까지 완전히 익혀 조리하여 제공하는 등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최근 안산 유치원 사례와 더불어 점차 기온도 상승하고 있어 어린이 먹거리에 대한 위생․안전관리가 더욱 중요해진 만큼, 식중독 예방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