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야 멜론이야? 애플멜론 새 소득작목 가능할까
사과야 멜론이야? 애플멜론 새 소득작목 가능할까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0.07.08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농기원 서부농업기술센터, 8일 현장평가회 개최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딸기, 토마토 등 시설과채류 틈새 소득작목으로 맛과 향이 우수하고 재배관리가 용이한 ‘애플멜론’이 기대되고 있다.

제주도농업기술원 서부농업기술센터(소장 서익수)는 8일 실증시험포에서 시설채소 휴경기 새 소득작목 도입을 위한 애플멜론 실증시험 현장평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회는 시설과채류 연구회 및 재배농가, 농협 등 유관기관 대상으로 애플멜론 ▲생육현장 및 재배적 특성 평가 ▲시식 및 식미도 평가 ▲도내 재배 가능성 평가를 거쳐 새 소득작목 도입 여부를 검토한다.

애플멜론은 착과수가 10개 이상으로 많고 무게는 1kg 이내 소형 멜론 품종으로 정식 후 50~60일이면 수확이 가능하다.

또한 그물무늬가 있는 일반 네트멜론은 과피가 두껍고 육질이 단단한 반면 애플멜론은 그물무늬가 없는 무네트 멜론으로 착과수가 많고, 식미가 부드럽고 맛과 향이 우수한 특징과 함께 일반 네트멜론에 비해 재배관리가 쉬운 반면, 성숙기 초세관리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수확기인 지난 6일, 과실특성 및 생육특성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과육색은 주황색, 과중 619g, 당도 16.3Brix로 매우 높았으며 성숙 소요일수 42일, 주당 열매수 9.5개로 나타났다.

서부농업기술센터 오상수 농촌지도사는 “애플멜론은 재배관리가 용이하고 당도가 높고 향이 강해 토마토, 오이 중심의 시설채소 재배를 다양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며 “소비자의 입맛에 맞는 새로운 과채류 선발 도입을 통해 농가 소득증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