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김치수출 주역업체 간담회 열어
경북도, 김치수출 주역업체 간담회 열어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0.07.3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속 김치에 대한 잇따른 호평, “수출확대의 기회로 삼자”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가 지난 30일 도청 회의실에서 서안동농협풍산김치공장, ㈜다모, ㈜모아 등 도내 주요 김치수출 업체, 경북통상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경상북도 김치수출업체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김치효능에 대한 일본 TV프로그램 방영, 발효배추 섭취와 코로나19 사망자 수의 상관관계를 밝힌 프랑스 연구결과에 대한 해외 언론보도 등으로 ‘김치는 건강식품’이라는 인식 덕분에 수출이 증가하고 있는 시기에 이를 시장확대의 기회로 삼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우리나라의 올해 상반기 농식품 수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4.4% 증가한 36억 1000만 달러를 기록했으며 특히 김치는 7500만 달러로 44.3% 증가했다. 이는 과거 중국산 김치의 저가공세로 어려움을 겪던 국내 수출업체가 경쟁력을 되찾고 있다는 신호로 풀이된다.

경상북도는 한인 중심의 한국식 김치 수출을 벗어나 외국인의 입맛과 식품소비 트렌드에 발맞춘 다양한 메뉴와 기술개발로 최근 수출량이 증가하고 있는 유럽, 호주 등을 중점적으로 공략하고 화상 상담회, 온라인 판촉 등 도내 수출업체와 간담회를 통해 김치수출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경북도 김종수 농축산유통국장은 “김치는 이제 외국인에게 더 이상 낯설지 않은 음식”이라며 “최근 해외에서 김치가 코로나 예방에 도움이 되는 건강식품으로 인식되고 있는 만큼 지속적인 수출확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