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실 서울시의원, “코로나19 취약계층 영양결핍, 더 위험”
이영실 서울시의원, “코로나19 취약계층 영양결핍, 더 위험”
  • 김기연 기자
  • 승인 2020.08.10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먹거리시민위원회에서 취약계층 결식 및 영양 결핍 위기 지적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서울시의회 이영실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지난 7일 열린 ‘서울시 먹거리건강·보장 분과위원회’의 발제자로 참석해 코로나19 이후 복지시설 휴관에 따른 취약계층의 먹거리 실태에 대해 발제하고 취약계층 먹거리 위협 상황을 지적했다.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직을 맡고 있는 이영실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노인 및 장애인 등 취약계층은 경제적 어려움과 건강문제 등으로 인해 재난 상황시 더욱 큰 어려움에 직면할 수 있다”며 “코로나19 이후 노인복지관의 무료급식이 대체식으로 전환됨에 따라 취약계층의 영양결핍 등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노인복지관의 급식은 단순히 노인 취약계층에게 한 끼 식사 의미를 넘어서 사람들과 소통하며 사회생활의 장이기도 하다”며 “건강취약계층인 노년층의 안전을 고려하면서 코로나 19의 장기화에 따른 노년층의 사회적·심리적 안정을 위한 대안을 마련해 달라”고 제안했다. 

이외에도 분과회의에서는 민간영역에서의 먹거리보장사업과 관련해 경제적 상황과 관계없이 누구나 건강한 먹거리에 접근할 수 있도록 민간에서의 어린이 식당 및 지역사회의 생활협동 조합에서의 공유부엌 등의 사례를 발표하고 대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고령화 사회 및 빈부 격차 심화로 취약계층의 삶이 어려운 상황에서 코로나 19와 같은 재난 상황은 취약계층을 더욱 위기로 내몰고 있다”면서 “먹거리시민위원회에서 서울시의 먹거리 정책이 지속가능하고 통합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정책적 제언을 잊지 말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