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 중 ‘노로바이러스’ 제어 기술 개발돼
공기 중 ‘노로바이러스’ 제어 기술 개발돼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0.09.16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치연구소 하지형 박사팀, 광촉매 기반 자외선 발광다이오드 처리 기술 개발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노로바이러스는 급성 위장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의 한 종류로 열에 취약하지만 김치의 경우, 별도의 살균공정이 없어 식중독 사고 발생 시 원인으로 지목되곤 했다. 특히 사람과 사람 간에 전파가 가능하며, 에어로졸(공기 중에 부유하고 있는 작은 고체 및 액체 입자)에 의한 전염도 가능해서 2차 감염을 일으키기가 쉽기 때문에 집중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세계김치연구소(소장 직무대행 최학종, 이하 김치연구소) 위생안전성분석센터 하지형 박사팀은 광촉매 기반의 자외선 발광다이오드(UV-LED) 처리 방법을 이용하여 공기 중 에어로졸 형태의 노로바이러스 감염원을 제어하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했다.

노로바이러스 에어로졸 제어 기술은 1~5마이크로미터(µm) 크기의 노로바이러스 입자가 포함된 에어로졸을 공기 중으로 분사시키고 이산화티타늄-산화구리 광촉매 필터 표면에 흡착시킨 뒤, UVA-LED 광원을 조사함으로써 노로바이러스를 효과적으로 제어하는 기술이다.

기존 광촉매 기반 호흡기계 바이러스(influenza virus H1N1)의 공기 중 제어 기술은 바이러스 제어 효과가 완벽하지 못했던 반면, 본 기술은 최적화된 광촉매 필터를 이용함으로써 에어로졸 형태의 노로바이러스가 약 99.9%까지 제어됐다.

특히 공기에 의한 노로바이러스 전파 경로 차단을 위한 제어 기술은, 김치 제조 현장에서 공기 중 전파 가능한 노로바이러스를 차단하여 김치의 위생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으며, 나아가 에어컨 및 공기청정기 필터 등 공기 순환장치에도 활용할 수 있다.

최학종 소장 직무대행은 “앞서 노로바이러스 감염 활성 유무를 식별할 수 있는 분석 기술을 확립해 기존의 유전자 분석법의 한계점을 극복한 바 있다”며 “앞으로 김치 안전 및 품질관리를 위한 현장 맞춤형 위해 미생물 제어기술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종합환경과학지(Science of the Total Environment)’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