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블루, 김치ㆍ카레ㆍ콤부차로 극복하세요”
“코로나 블루, 김치ㆍ카레ㆍ콤부차로 극복하세요”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0.09.18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허핑턴 포스트’ 1일자 기사에서 ‘장-뇌’ 연관 돕는 식품 선정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코로나 블루(corona blues, 코로나 우울증)로 고통받는 사람의 정신 건강을 돕는데 유용한 식품이 미국 매체에 집중 소개됐다. 여기엔 김치·커리·콤부차·고춧가루 등이 포함됐다.

1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미국의 유명 인터넷 매체 ‘허핑턴 포스트’는 ‘정신 건강을 위해 먹는 식품’(The Foods To Eat For Better Mental Health)이란 제목의 1일자 기사에서 우울증 예방을 위한 ‘푸드백신’을 선정해 발표했다.

기사엔 “장(腸)과 뇌(腦)는 서로 연결돼 있으며 장을 ‘제2의 뇌’라고 부른다. ‘행복 물질’로 통하는 세로토닌이 결핍되면 불안·우울증이 생길 수 있는데 세로토닌 수용체의 약 90%가 장에서 발견된다”고 기술돼 있다. 장에 유익한 식품을 먹으면 뇌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쳐 정신 건강이 개선된다는 것이다.

‘허핑턴 포스트’는 정신 건강에 이로운 식품 첫 번째로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를 선정했다. 프리바이오틱스는 유산균 등 장 건강에 유익한 세균, 프로바이오틱스는 올리고당·식이섬유 등 프리바이오틱스는 유산균의 먹이가 되는 성분이다.

김치·미소·콤부차(kombucha, 녹차·홍차를 발효시켜 만든 차) 등 발효식품, 유산균이 많이 든 요거트, 사워크라우트(sauerkraut, 발효시킨 양배추), 버터 우유(buttermilk), 체다·모차렐라·고다 등 일부 치즈를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가 풍부해 정신 건강에 유익한 식품으로 선정했다.

카레의 주재료인 강황과 카레 가루·말린 오레가노·검은 후추·고춧가루·쿠민 씨앗도 정신 건강을 지켜주는 식품으로 꼽혔다. 카레가 노란색을 띠게 하는 강황에 풍부한 커큐민이 항산화·염증 완화 효과를 나타낸다고 해서다.

과일·채소도 정신 건강을 돕는 식품으로 봤다. 과일·채소에 프리바이오틱스·비타민 C·식이섬유·항산화 성분이 풍부하다는 이유에서다. 아보카도ㆍ견과류에 풍부한 마그네슘과 브로콜리·오렌지·케일 등에 많이 든 비타민 C는 불안감 완화를 돕는 것으로 알려졌다. 식이섬유는 장내 세균의 훌륭한 먹이가 되는 프리바이오틱스다.

반면 튀긴 음식·가공식품과 트랜스지방·질산염·소금·포화지방·정제당이 많이 함유된 식품은 오히려 정신 건강을 해칠 수 있다고 했다. 이런 식품을 자주 먹으면 우울증·불안·스트레스를 악화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가공식품과 패스트푸드를 매일 먹으면 장 건강에 나쁜 세균을 번성하게 하고 이는 염증 발생과 연관된다”라고 기사는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