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쌀보리 품종, 비만·골다공증 억제 효능 입증돼
국산 쌀보리 품종, 비만·골다공증 억제 효능 입증돼
  • 정지미 기자
  • 승인 2020.09.23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식량과학원, ‘베타원’ 품종 대상으로 순천대와 공동연구 진행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국산 쌀보리에 비만과 골다공증을 억제하는 복합 효능이 있음을 국내연구진이 입증해 화제가 되고 있다. 특히 쌀보리 품종 중 베타글루칸 성분이 가장 많은 ‘베타원’ 품종의 효능이 가장 뛰어났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 이하 농진청) 국립식량과학원은 순천대학교와의 공동연구로 ‘새쌀’과 ‘흰찰’ 등 주요 쌀보리 추출물에서 지방세포 분화 억제와 골밀도 개선 효능을 확인하고 이를 특허출원했다고 23일 밝혔다.

특히 ‘베타원’ 품종에서 비만과 골다공증을 억제하는 복합 효능이 뛰어남을 확인했다. ‘베타원’은 2015년에 개발된 찰성 쌀보리로 국내 보리 가운데 기능성분인 베타글루칸 함량이 11.4%(‘새찰쌀’ 6.5%)로 가장 높은 품종이다.

‘베타원’은 지방전구세포(3T3-L1)를 이용한 지방세포 분화 억제 효과시험에서 10μg/mL의 추출물에서도 지방세포 분화를 95% 억제하는 탁월한 효과를 나타냈다. 또한 파골세포 형성 억제 효과 시험에서도 10μg/mL의 추출물에서 우수한 효과를 보였으며 저농도인 1μg/mL에서도 유의적인 억제 효과를 나타냈다.

이는 추출물이 신호전달과정에서 골다공증을 발생케 하는 중요한 요소인 ‘NFATc1’ 발현을 억제하기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방세포와 파골세포에 대한 세포 독성 시험에서 ‘베타원’ 추출물은 각 처리 농도에서 독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타원’은 현재 산업체와 통상실시를 맺고, 전라남도 영광군과 광주광역시에서 100% 계약재배로 생산되고 있으며, 일부 대형마트에서 구매할 수 있다. 

농진청 작물기초기반과 박기도 과장은 “이번 연구로 건강기능식품 소재로 우수한 국산 보리 원료에 대한 관심과 활용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안정적인 원료 공급 체계를 만들고 수입 농산물과의 차별화와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