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추석 음식은 ‘할루미 치즈’로 고소·담백하게
올 추석 음식은 ‘할루미 치즈’로 고소·담백하게
  • 정지미 기자
  • 승인 2020.09.28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구워먹는 치즈로 만드는 꼬치산적, 고기잡채 소개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 이하 농진청)은 추석을 앞두고 ‘할루미 치즈’를 활용해 집에서 간단하게 조리할 수 있는 명절 음식을 소개했다.

할루미 치즈
할루미 치즈

할루미 치즈는 별도의 숙성 과정 없이 만든 뒤 바로 먹는 신선 치즈의 한 종류로, 지중해의 키프로스에서 유래됐다고 알려져 있다. 칼슘이 100g 기준 약 600mg 들어있어 성장기 어린이들의 뼈 발육과 노년층의 골다공증 예방에 좋다.

할루미 치즈는 구워서 먹으면 더 맛있다. 일반적으로 치즈를 만들 때 우유에 유산균을 첨가해 발효 과정을 거치게 된다. 이때 유산균의 작용으로 치즈의 피에이치(pH)가 5.2 정도로 낮아지게 되면 열에 녹고 늘어나는 특징을 갖게 된다.

할루미 치즈는 제조할 때 유산균을 넣지 않고, 우유를 응고시키는 효소(렌넷)만 첨가해 만들기 때문에 열을 가해도 녹지 않는다. 열에 녹지 않기 때문에 굽거나 튀기는 요리에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으며, 그냥 먹어도 특유의 식감과 고소한 맛을 즐기기에 충분하다.

할루미 치즈 꼬치 산적
할루미 치즈 꼬치 산적

‘할루미 치즈 꼬치 산적’은 할루미 치즈, 쪽파, 맛살, 햄, 단무지를 비슷한 길이로 썰어 꼬치에 꽂아 밀가루와 달걀물에 묻힌 뒤 노릇하게 구워낸다.

할루미 치즈 고기 잡채
할루미 치즈 고기 잡채

‘할루미 치즈 고기 잡채’는 식용유를 두른 팬에 밑간한 소고기를 볶다가 미리 썰어둔 할루미 치즈를 당면 대신 넣고 각종 채소와 양념을 넣으면 씹는 맛이 살아있는 이색 잡채를 만들 수 있다. 조리할 때 치즈를 너무 얇게 썰지 않아야 특유의 식감과 맛을 제대로 살릴 수 있다. 개봉 후에는 되도록 빨리 먹는 것이 좋으며 남은 치즈는 조금씩 나눈 뒤 밀봉해 냉동보관 하는 것을 권한다.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 김진형 축산물이용과장은 “고소한 맛과 독특한 식감의 할루미 치즈는 다양한 요리로 즐길 수 있는 영양 간식”이라며 “고향 방문이 어려운 요즘, 할루미 치즈를 활용한 이색 명절 음식으로 마음만은 풍요로운 추석을 보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