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도시락, 포화지방·나트륨 이렇게나 많이?
편의점 도시락, 포화지방·나트륨 이렇게나 많이?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0.10.13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대 현태선 교수팀, 시판 편의점 도시락 93개 영양소 함량 분석 결과
편의점 도시락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하루 권장량의 2/3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국내 편의점에서 판매 중인 도시락에 든 평균 지방·포화지방 함량이 지나치게 과다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편의점 도시락은 전반적으로 나트륨 함량이 과잉이었고, 단백질·지방·포화지방 함량도 높았다. 

사진은 기사내 특정 사실과 관련 없음
사진은 기사내 특정 사실과 관련 없음

충북대 식품영양학과 현태선 교수팀이 2019년 9월 국내 프랜차이즈 편의점 중 점포수 기준으로 상위 5곳에서 판매 중인 도시락 제품 93개를 사들인 뒤 각종 영양소 함량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편의점 도시락의 식단형태별, 가격대별, 편의점 브랜드별 영양성분 함량 평가)는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현 교수팀은 각 프랜차이즈 업체별로 정식류(밥과 반찬으로 구성)와 일품음식류(볶음밥·덮밥·비빔밥 등) 등 밥을 주식으로 하는 도시락의 영양 성분을 분석했다. 김밥·초밥으로 구성된 도시락, 면ㆍ샐러드 등이 주재료로 구성된 도시락은 분석 대상에서 제외했다. 

편의점 도시락 1개의 평균 가격은 4275원이었으나 제품별로 가격 차이가 컸다(최저 2900원, 최고 6200원). 정식류의 평균 가격(4455원)이 일품음식류(3696원)보다 높았다. 

편의점 도시락의 평균 지방·포화지방 함량은 하루 섭취 권장량의 40% 이상이었다. 평균 나트륨 함량은 하루 섭취 권장량의 66.8%에 달했다. 포화지방은 혈관 건강에 해로운 지방이고, 나트륨은 혈압을 올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편의점 도시락의 지방과 포화지방 함량이 높은 것은 볶음(78.5%)·튀김(61.3%)·전(55.9%) 등 기름을 많이 사용하는 반찬이 많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현 교수팀은 논문에서 “과일을 제공하는 편의점 도시락은 하나도 없었다”라며 “전체 편의점 도시락의 6.5%만 우유·유제품을 제공하고 있었다”라고 지적했다. 

전반적으로 정식류가 일품음식류보다 더 다양한 식품과 조리 방법으로 식단을 구성하고 있었다. 영양소 함량도 상대적으로 정식류가 더 높았다. 나트륨은 정식류 도시락의 97.2%, 일품음식류 도시락의 90.9%가 하루 권장 섭취량(2000㎎ 이하)의 1/3 이상 제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 교수팀은 논문에서 “가격이 높다고 해서 더 질 좋은 도시락이라고 할 수 없었다”며 “소비자는 편의점 도시락을 살 때 영양표시를 반드시 확인할 것”을 권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