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운 맛은 줄이고 유산균 함유된 간편식 개발 기대
매운 맛은 줄이고 유산균 함유된 간편식 개발 기대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0.10.19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농기원, 유산균 고추발효액 등 2건 가정간편식 업체 등에 기술이전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 이하 충북농기원)은 지난 16일 주식회사 미미식품(이하 미미식품), 농업회사법인 지리산별마루(유)(이하 지리산별마루)와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기술이전 된 특허는 기능성 증진과 더불어 고추의 매운맛을 저감시키고 기호성이 향상 되도록 만든 ‘유산균을 함유한 고추발효액 제조방법’과 기관지 질환 예방에 효능이 있는 도라지의 아린 맛을 제거하고 사포닌 함량을 증가시킨 ‘흑도라지청 제조’ 기술로서 면역력 증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기술이다.

미미식품은 육개장 찌개소스와 각종 덮밥용 소스 등 가정간편식을 전문적으로 제조하는 업체이며, 이번에 이전받는 고추발효액 기술을 활용해 신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지리산별마루는 국산 농산물과 약도라지청, 도라지가루분말 등을 생산하는 업체로서 흑도라지 청 기술을 적용한 프리미엄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충북농기원 친환경연구과 윤향식 박사는 “특허기술이 적용된 제품이 소비자의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기술이전업체 컨설팅을 지속적으로 해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국민건강 증진을 위한 면역력 증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식품소재 발굴과 가공제품 개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